Los Angeles

Overcast
59.8°

2018.05.20(SUN)

올림픽 외신 잇단 망언·오보에 한인들도 분노

신동찬 기자
신동찬 기자

[LA중앙일보] 발행 2018/02/12 미주판 3면 기사입력 2018/02/11 19:16

NBC "한국발전에 일본 좋은 본보기"
영국 더타임스 "독도 일본 소유" 단정
항의·청원에 뒤늦게 사과 나서 물의

평창올림픽 중계와 보도 과정에서 외신들의 망언과 오보 사태가 잇따라 발생해 한국은 물론 미주 한인사회에서도 공분이 확산하고 있다.

첫 발단은 평창동계올림픽 주관 방송사인 미국의 NBC방송이 지난 9일(이하 현지시간) 열린 개막식을 보도하는 과정에서 일어났다.

NBC 아나운서 케이티 쿠릭과 마이크 티리코 그리고 해설자 조수아 쿠퍼 라모가 출연해 개막식 장면을 보도했는데, 조수아 쿠퍼 라모가 일본이 입장하는 순서에서 느닷없이 일본이 한국을 식민지배한 역사를 소개하며 한국의 국민들은 지금처럼 발전하는데 일본이 좋은 본보기였다고 말한다고 설명한 것.

라모는 이날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개막식에 참석한 것을 언급하며 "일본은 1910년부터 45년까지 한국을 지배했다. 하지만 한국인들은 한국이 지금처럼 발전하고 변화하는데 일본이 문화적, 기술적 그리고 경제적 본보기였다고 말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같은 장면은 고스란히 전세계에 생중계됐고, 이를 접한 한인들의 항의와 비난이 시작됐다. 미주 한인사회에서도 미시USA를 비롯해 크고 작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NBC 측의 사과를 요구해야 한다는 등의 반발 여론이 들끓기 시작했다.

문제의 방송이 보도된 지 이틀째인 11일 현재 한인들은 온라인 청원을 전개하고 있다.

한미연합회(KAC·사무국장 방준영)도 지난 10일 성명서를 내고 NBC가 한인들에게 공개사과할 것을 요구하는 청원운동을 시작했다. 한 청원사이트에는 현재 1만2000여 명이 서명에 참여했고,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 NBC의 항의와 사과 요구를 촉구하는 청원에도 1500여 명이 동참하고 있다.

NBC방송은 여론이 악화하고 평창동계올림픽조직위원회도 항의하자 사과문을 발표했다.

11일 평창동계올림픽조직위원회에 따르면 NBC는 '부적절한 발언으로 대한민국 국민의 심기를 불편하게 했다는 점을 이해하며, 사과드린다'는 내용의 공식 서신을 조직위에 보냈다. 또, 아침 생방송 프로그램을 통해 사과 방송을 내보냈다.

NBC에 이어 영국의 언론 더타임스는 10일자 신문에 제주도를 독도와 혼돈하며 일본이 소유하고 있는 섬이라고 게재했다가 뒤늦게 사과하는 물의를 빚었다.

더타임스는 개막식에서 한반도기를 들고 입장하는 남북 단일팀 사진을 실으며 한반도기에 제주도를 붉은색으로 표시하고 붉은 원까지 쳤다.(사진) 그리고 "일본이 소유한 섬의 소유권을 주장한 것 같다"는 설명을 달았다.

더타임스는 독도의 위치도 정확히 모르고 제주도와 혼동했고, 한국이 점유하고 있는 독도를 일본 소유로 단정하는 두 가지 오류를 동시에 범한 꼴이 돼 버렸다.

이 기사에 대해 주영 한국대사관이 정식 항의하며 정정보도를 요구했고, 한국 언론들이 문제를 지적하는 보도를 하자 더타임스는 온라인판에 당시 사진설명이 잘못됐다고 인정하고 실수에 대한 사과문을 실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Follow Us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