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6.2°

2018.09.24(MON)

Follow Us

“올림픽 이후 지속 가능한 평화 만들어야” 문정인 특보 북가주 방문 강연

최정현 기자
최정현 기자

[샌프란시스코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2/21 14:08

"남북간 교류확대로 신뢰 회복, 북미대화 재개와 6자회담 통해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구축해야”

실리콘밸리 KOTRA에서 열린 SF민주평통 초청 강연회에서 문정인 대통령 외교안보특별보좌관은 평창올림픽 이후 지속 가능한 평화 분위기를 조성해 나가는 것이 중요한 과제라고 밝혔다. <br><br>

실리콘밸리 KOTRA에서 열린 SF민주평통 초청 강연회에서 문정인 대통령 외교안보특별보좌관은 평창올림픽 이후 지속 가능한 평화 분위기를 조성해 나가는 것이 중요한 과제라고 밝혔다.

“평창올림픽 이후 남북간 교류확대로 신뢰를 회복하고 북미대화와 함께 6자회담으로 북핵문제를 해결해 나가야한다.”

SF민주평통 초청으로 북가주를 방문한 문정인 대통령 외교안보특별보좌관은 실리콘밸리 KOTRA에서 20일 열린 강연에서 이같이 강조했다.

문정인 특보는 “평창올림픽에 북한 대표단과 응원단이 참석하는 등 전쟁위기설이 나돌았던 지난해에 비해 남북간 화해 무드가 조성된 것은 분명하다”며 “지금까지는 평창올림픽을 평화올림픽으로 만들었다면 앞으로는 지속 가능한 화해 분위기를 어떻게 만들어 나가느냐가 중요한 문제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문 특보는 “당장 올림픽이 끝나고 연기됐던 한미연합훈련이 4월 초에 재개될 예정이기 때문에 다시 어려운 상황에 빠질 수 있다”며 “앞으로 넘어야 할 장애물들이 많다”고 덧붙였다.

문 특보는 이어 “지속가능한 평화 분위기 조성을 위해서는 우선 남북간 교류확대로 상호간 신뢰를 회복해야 한다”며 “남북간 화해무드 속에서 북미회담이 성사되고 궁극적으로는 6자회담을 통해 북핵문제를 해결하고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구축해 나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북미회담이 열릴 경우 한미 군사훈련에 대한 북한의 강경태도도 바뀔 수 있다는게 문 특보의 생각이다.

문 특보는 “문재인 정부 출범이후 계속된 북한의 미사일 도발로 미국의 군사행동과 사드배치로 인한 중국과의 갈등 속에서도 평화적인 문제해결을 위한 진정성 있는 태도가 남북 관계 개선을 이끌어냈다”고 평가하며 “앞으로는 미국과 긴밀한 협조가 필요하기 때문에 한미간 충분한 협의가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특보는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이 대북특사에 대해 어떤 방법이든 검토하겠다고 밝힌것에 대해 “아직은 두고 볼 문제”라고 답한 뒤 “대북특사를 포함해 남북정상회담은 한국과 미국이 충분한 협의를 통해서만 가능한 것이지 한국이 독자적으로 실행하기는 어렵다”고 밝혔다.

문 특보는 또 “한국정부는 남북정상회담 등 북한과 관련된 모든 문제를 미국 모르게 추진하지는 않을 것으로 본다”며 “한미간 오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투명성을 보장한 상태에서 논의가 진행될 것이고 문재인 대통령도 이런 분위기를 감안해 갈 길이 멀다고 얘기한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문 특보는 이번 방미 기간 중 워싱턴DC에도 들러 트럼프 행정부의 분위기를 살펴볼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편, 이날 강연에는 인요한 연세대 의대 교수도 참석해 ‘북한 보건의료의 전반적 개요 및 발전방향’을 주제로 강연했다.

인요한 교수의 형인 인세반씨가 회장으로 있는 유진벨 재단과 함께 북한결핵퇴치사업과 의료장비 지원사업을 펼치고 있는 인 교수는 이날 강연에서 낙후된 북한 의료 상황을 설명하며 한인들의 많은 지원을 당부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北, 김영철 등 폐회식 참석 정치권 美반응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