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4°

2018.09.22(SAT)

Follow Us

문무일 검찰총장 긴급 간담회…고검장들 “엄정 대응해달라”

이동현(offramp@joongang.co.kr)
이동현(offramp@joongang.co.kr)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5/21 02:56

고검장들, "제도적으로 개선책 필요"
지휘체계 반하는 돌발행동으로 본 듯
문 총장, e메일 보내 직원들 독려

대검찰청 지휘부와 강원랜드 수사단 간 내홍 사태의 원인이 된 ‘수사 외압 논란’에 대해 전국 고등검찰청 수장들이 ‘엄정 대응’을 촉구했다.

21일 대검찰청에 따르면 서울·대전·대구·부산·광주 등 전국의 고등검찰청장들은 지난 주말 긴급 고검장 간담회를 갖고 문무일 검찰총장에게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 외압 논란 문제에 대해 엄정히 대응해 달라”는 입장을 전달했다. 안미현 의정부지검 검사와 강원랜드 수사단이 지난 16일 각각 기자회견과 보도자료를 통해 문 총장의 ‘수사 외압’ 의혹을 제기한 데 대해 원칙에 따라 강경한 대응을 촉구한 것으로 풀이된다.

문무일 검찰총장이 지난 16일 오후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을 나서고 있다. [중앙포토]


고검장들은 간담회를 통해 의견을 교류한 뒤 문 총장에게 “지금은 그 어느 때보다도 내부 화합이 중요한 시기”라며 “이번 일(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 외압 논란)로 드러난 문제들을 엄밀하게 살펴 대응하고, 제도적으로도 개선책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건의했다.

고검장들의 입장 전달에 대해 대검은 “엄정 대응은 말 그대로 관련 사태에 대해 엄정하게 대응해야 한다는 의미일 뿐 징계를 건의한 것은 아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전국 고검장들이 이례적으로 긴급 간담회를 열고 총장에게 직접 엄정 대응을 촉구한 것은 수사 외압 논란이 검찰 지휘체계에 반하는 ‘돌발 행동’이었기 때문이란 분석이 나온다.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 청사, [중앙포토]

실제 안 검사가 소속된 의정부지검은 지검장 승인 없이 기자회견을 강행한 것에 대해 ‘검사 품위유지의무 위반’으로 보고 대검찰청 징계건의를 검토하고 있다. 대검 관계자는 “일선 검사와 수사팀이 총장의 수사외압 의혹을 제기한 데 대해 내부적으론 ‘사실상의 항명’이라고 보고 있다. 의혹 제기 그 자체만으로도 논란이 될 수 있는 사건이고, 의혹 제기 과정 역시 문제가 있었다고 본다”고 말했다.

문 총장은 검찰 직원들을 독려하기 위한 e메일을 보내는 등 이번 사태에 대한 본격적인 내부 수습에 나섰다. 이날 오후 3시쯤 직원들에게 전달된 e메일에는 “검찰 내부 의사결정 과정에서 생긴 불미스러운 일로 검찰 가족 여러분들께서도 많이 심려하셨을 것으로 생각한다. 검찰총장으로서 매우 안타깝고 미안한 마음을 가지고 있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또 문 총장은 “이번 일을 겪으면서 검찰 내부의 의사결정 시스템과 소통의 방식이 시대변화에 미치지 못하는 것이 아닌지 다시 한번 진지하게 고민했다”며 “검찰이 사건을 직접 수사하는 과정에서 진정 지켜야 할 중요한 가치가 무엇인지에 대해서도 깊이 성찰하게 됐다”고 밝혔다.

정진우 기자 dino87@joongang.co.kr


관련기사 박상기 법무 문무일 검찰- 공수처 신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