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5.3°

2018.09.23(SUN)

Follow Us

청와대 “문 대통령·트럼프, 남·북·미 함께 종전선언 추진 의견 교환”

강태화(thkang@joongang.co.kr)
강태화(thkang@joongang.co.kr)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5/23 09:12

북·미 회담 취소 가능성 발언 놓곤
“한·미, 관점 차이일뿐 이견 아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과 미국의 동시 ‘벼랑 끝 전술’에 직면했다. 지난 22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에서 열린 한·미 정상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다음달 12일 북·미 정상회담의 취소 가능성을 내비치면서다. 지난 16일 김계관 북한 외무성 제1부상도 ‘회담 재고려’ 입장을 밝혔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23일 이와 관련해 “한·미 정상회담에서 북·미 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열리도록 하자는 데는 전혀 이견이 없었다”며 수습에 나섰다. 이 관계자는 “그 부분(북한의 회담 재고려 입장 등)에 대한 평가의 문제에서 서로 보는 관점이 조금 다를 수도 있는 부분이 있다”며 “상황을 어떻게 보느냐에 대한 관점의 차이일 뿐 북·미 회담을 개최해야 한다, 안 해야 한다는 이견은 전혀 아니다”고 말했다. 회담이 끝난 뒤 윤영찬 국민소통수석도 “북·미 정상회담이 차질 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자는 데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다. 그는 또 “남북이 연내 추진키로 합의한 종전 선언을 북·미 정상회담 이후 3국이 함께 선언하는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을 치켜세우며 북·미 회담 개최를 설득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 과정에서 “트럼프 대통령이기 때문에 지난 수십 년간 아무도 해내지 못했던 일을, 바로 트럼프 대통령께서 해내시리라고 확신한다”는 등 ‘확신’이라는 말을 세 차례나 사용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과의 비핵화 대화 관련) 회의적인 시각이 미국 내 있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그러나 과거에 실패해 왔었다고 이번에도 실패할 것이라고 미리 비관한다면 역사의 발전 같은 것은 있을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북한의 진정성에 대한 미국의 의구심과 관련해 “북·미 정상회담 개최에 대한 북한의 의지를 의심할 필요가 없다”며 “제 역할은 미국과 북한을 중재하는 입장이라기보다 북·미 회담의 성공을 위해 미국과 긴밀하게 공조하고 협력하는 관계”라고 설명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북한의 의지에 대해 말한 것은 직접 김정은 위원장과 대화를 나누고 그다음에도 여러 다양한 정보를 통해 가지고 있는 생각을 전달한 것”이라며 “여러 분석을 통해 (맥스선더 훈련이 끝나는) 25일 이후 여러 교착 상태에 있는 부분이 풀려나갈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관련기사 문재인, 북미정상회담 구하기 진력-3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