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5.6°

2018.09.21(FRI)

Follow Us

MB “평창 위해 이건희 사면 … 뇌물이라니 모욕”

손국희(9key@jtbc.co.kr)
손국희(9key@jtbc.co.kr)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5/23 09:19

A4용지 8장 원고 준비, 10분 진술

뇌물 수수와 횡령 혐의 등으로 구속기소된 이명박(77) 전 대통령이 23일 처음으로 법정에 섰다. 지난 3월 22일 구속 이후 62일 만이다. 구속 당시에 비해 수척해진 모습이었다.

재판은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 27부(부장 정계선) 심리로 417호 대법정에서 열렸다. 그는 미리 준비한 A4용지 8장 분량의 원고를 들고 약 10분간 직접 모두진술을 했다. 이 전 대통령은 “뇌물을 받았다는 공소 사실은 충격이고 모욕이다”며 혐의를 부인하면서도 “검찰 측 증거에는 동의하겠다”고 말했다.

또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와 관련해 “형님(이상은 다스 회장)과 처남(김재정씨·사망)이 다스를 만들었다”고 실소유주 의혹을 부인했다. 사면 대가로 다스의 소송비(약 68억원)를 삼성전자로부터 대납받았다는 혐의에 대해선 “평창올림픽을 앞두고 국익을 위해 ‘삼성 회장’이 아닌 ‘이건희 IOC 위원’의 사면을 결정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미결수 신분인 이 전 대통령은 양복 차림이었고 포승 벨트와 수갑을 착용하지 않았다. 법무부는 지난 4월 2일자로 개정된 ‘수용 관리 및 계호 규정에 관한 지침’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개정 지침에 따라 65세 이상 노인이나 여성 등은 구치소장의 허가가 있으면 포승 없이 재판에 참석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날은 공교롭게도 노무현 전 대통령이 서거한 지 9년째 되는 날이었다. 노 전 대통령은 이명박 정부 시절 뇌물 수수 의혹 사건으로 대검 중앙수사부의 수사를 받다가 2009년 5월 23일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손국희 기자 9key@joongang.co.kr


관련기사 MB 이명박 거부로 옥중조사 무산-다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