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73.1°

2018.08.17(FRI)

Follow Us

트럼프 대통령 북미회담 취소

심재훈 기자 shim.jaehoon@koreadaily.com
심재훈 기자 shim.jaehoon@koreadaily.com

[워싱턴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5/24 07:31

백악관 제공

백악관 제공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북미 정상회담을 취소하겠다고 밝혔다.

트럼프는 24일 백악관 공식 서한을 통해 내달 12일 싱가포르에서 개최 예정인 북미정상회담을 취소하겠다고 밝혔다.

트럼프는 "최근 당신의 심한 분노와 적대감에 기반해 슬프게도 지금 시점은 회담을 하기에 적절하지 않다고 생각한다. 나는 당신을 매우 만나고 싶었다"며 "이번에 놓친 기회는 전세계, 특히 북한에게 지속적 평화와 번영을 안겨줄 기회였다. 역사적으로 정말 슬픈 장면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다음은 트럼프 대통령의 서한 전문 번역.

우리는 싱가포르에서 6월 12일 열릴 예정이었던, 양측 모두가 오랜 기간 추구해왔던 정상회담에 관련한 우리의 최근의 협상(negotiations)과 협의(discussions)와 관련한 당신의 시간과 끈기, 그리고 노력을 무척이나 감사히 여깁니다.

우리는 그 회담이 북한의 요청에 의한 것이라는 정보를 접했으나(informed), 그 점은 상관없습니다(irrelevant). 나는 그곳에 당신과 함께 있기를 무척이나 고대했습니다.

슬프게도, 당신이 낸 최신 성명에 담긴 굉장한 분노와 공개적인 적대감에 근거해, 나는 지금 이 시점에(at this time), 오랜 기간 계획해온 당신과 만나는 것은 부적절(inappropriate)하다고 느낍니다.

따라서, 이 편지가 싱가포르 회담이 (북ㆍ미) 양측 모두를 위해, 그러나 세계를 위해서는 해로운 일이지만, 일어나지 않을 것을 (나를 대신해) 전달하는 역할을 하도록 해주십시오. 당신은 당신의 핵 능력을 언급하지만, 우리의 것(핵 능력은) 너무도 규모가 크고 강력해서, 나는 그것들이 사용되어야 할 일이 없기를 신께 기도합니다.

나는 우리 둘 사이에서 훌륭한(wonderful) 대화가 이뤄지고 있다고 느꼈고, 결국엔 중요한 것은 그 대화뿐입니다. 언젠가, 당신을 만날 수 있기를 매우 고대합니다. 그 사이, 당신이 세 명의 억류자를 풀어주어 그들이 현재 가족과 함께 집에 있을 수 있는 것에 대해 감사함을 표하고 싶습니다. 그것은 아름다운 행동(gesture)이었고, 매우 감사한 일이었습니다.

만약 당신이 이 가장 중요한 (북·미) 정상회담에 관련한 마음을 바꾼다면, 주저하지 말고 내게 전화를 걸거나 편지를 쓰세요. 세계는, 특히 북한은, 지속가능한 평화와 위대한 번영과 부유함을 이룰 훌륭한 기회를 잃었습니다. 이 잃어버린 기회는 역사에서 진정 슬픈 순간입니다.

미합중국 대통령 도널드 J 트럼프

온라인으로 만나는 워싱턴중앙일보 dc.koreadaily.com

관련기사 트럼프, 북미정상회담 전격 취소-1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