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54.4°

2018.12.16(SUN)

[서소문사진관]대한민국 1호 권총부터 안중근 저격총까지..'콜트 1911전'

우상조(woo.sangjo@joongang.co.kr)
우상조(woo.sangjo@joongang.co.kr)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6/05 08:04


콜트(Colt) 권총에 대한 이야기를 관련 유물 40여 점과 함께 풀어낸 ‘COLT 1911’ 전시회가 5일 서울 용산 전쟁기념관에서 열렸다. 이날 전시된 'COLT M1911A1' 총기가 분해되어 있다. 별도의 공구없이 분해와 조립이 가능한 'COLT M1911A1'은 자잘한 부품없이 간단한 구조로 설계되어 정비가 손쉽고 내구성이 우수하다. 우상조 기자

호국보훈의 달인 6월을 맞아 서울 용산 전쟁기념관에서 특별한 전시가 열렸다.
총기 역사의 한획을 그은 명품 권총 '콜트 M1911'의 시대적 변천사를 한눈에 볼 수 있는 'COLT 1911전'이다. 이번 전시에는 탄생 107주년을 맞이하는 'COLT M1911'을 비롯해 그동안 알려지지 않은 콜트(Colt) 권총에 대한 이야기를 관련 유물 40여 점과 함께 살펴볼 수 있다.


‘COLT 1911’ 전시회가 5일 서울 용산 전쟁기념관에서 열렸다. 이 전시는 그동안 알려지지 않은 콜트(Colt) 권총에 대한 이야기를 관련 유물 40여 점과 함께 살펴볼 수 있다. 우상조 기자

20세기 이전까지 주를 이뤘던 리볼버 권총은 조작이 불편하고, 속사에 불리한 단점이 있었다. 이에 1900년 근대 총기의 아버지라 불리는 존 모시스 브라우닝이 미국의 총기회사인 콜트사와 협력하여 자동권총인 콜트 M1900 모델을 개발하였다. 하지만 이 모델은 상업적으로 성공을 거두지 못했다. 총열은 지나치게 길었고, 구조적으로 자잘한 부품이 많이 들어가 내구성 또한 그리 좋지 않았다. 이후 브라우닝은 벨기에의 FN사와 협력하여 권총의 설계를 다듬고 콜트사와 다시 한번 합작하여 미군 채용을 목표로 신형 권총을 제작했고, 1911년 3월 정식으로 채택에 성공했다. '콜트 M1911'의 탄생이었다.
미군이 이 총을 채용한 연도에 착안해 1911이라는 번호가 붙었고, 총알은 45 ACP탄을 사용했으며, 장탄수는 7(탄창)+1(약실)=8발이 기본으로 제작됐다. 작동방식은 싱글액션 방식으로, 발사를 위해서는 슬라이드를 당겨 장전을 하거나 해머를 젖혀서 발사준비를 해야 했다.


'콜트 M1911'은 1985년 퇴역하기까지 약 200만 정이 생산되었다. 전시된 군용 '콜트 M1911'. 우상조 기자

'콜트 M1911'은 제1차 세계대전에서 진가를 발휘했다. 자잘한 부품 없이 단순한 구조로 설계되어 정비가 손쉬운 데다가 내구성도 우수해 군용 총기로 알맞았다. 45구경 전용 탄환을 사용하여 단 한발로도 적을 확실히 제압하는 위력 또한 자랑했다. 1차 세계대전 늦게 참여한 미군은 이 훌륭한 권총 덕을 톡톡히 봤다. 1924년에는 실전경험을 통한 개량을 거쳐 콜트 M1911A1이 개발됐고, 45구경 자동권총의 대명사로 자리매김하였다.

브라우닝의 설계에 대한 특허권이 1986년에 종료되고, 1985년 74년만에 미군이 제식권총을 베레타 M9 으로 교체해 퇴역의 길을 걸었으나, 미해병원정대가 개량하여 걸프 전쟁부터 이라크전쟁까지 사용되었다. 2012년에는 현대전에 맞게 추가로 개량되어 'M45A1' 이라는 명칭으로 현재까지 사용되었다.

‘COLT 1911’ 전시회가 5일 서울 용산 전쟁기념관에서 열렸다. 그동안 알려지지 않은 콜트(Colt) 권총에 대한 이야기를 관련 유물 40여 점과 함께 재미있게 풀어낸 이 전시는 오는 8월 26일까지 관람할 수 있다. 우상조 기자

45구경뿐만 아니라 여러 커스텀 모델을 개발하면서 9mm부터 357 매그넘(쿠난), 10mm 등등 다양한 구경의 모델이 나오기도 했다.

전시에는 이 밖에도 다양한 콜트 시리즈들을 살펴볼 수 있다.

'FN M1900'. 우상조 기자

이 총기는 벨기에 파브리크 나시오날 사가 1900년에 제작한 초기 자동권총인 'FN M1900'으로 1909년 안중근 의사가 이토히로부미를 저격할 때 사용했던 총기다.


'FN M1910' 우상조 기자

'FN M1910' FN 사에서 1910년 개발된 이 총은 1차 세계대전의 도화선이 된 사라예보사건 당시 오스트리아 황태자 부부의 저격에 사용된 총으로 알려져 있다.

대한민국 1호 권총인 '부산진제철소 1호 권총'. 우상조 기자


음각으로 부산진제철소의 약칭인 '부진제'과 시리얼 넘버가 새겨져있다. [사진 전쟁기념관]

대한민국 1호 권총으로 알려진 6.25 전쟁 당시 부산진 제철소에서 미군정이 남겨놓은 무기 부속을 이용하여 복제에 성공한 m1911 권총인 '부산진제철소 1호 권총'도 볼 수 있다.


 6·25 전쟁기념 한정판 M1911A1. [사진 전쟁기념관]

6·25전쟁기념 한정판 M1911A1. COLT사가 아닌 미국의 오토 오드넌스에서 제작된 한정판 총기. 보관함의 명패에 이건희 삼성 회장의 이름이 새겨져 있다. 전시된 총기는 2000여점 한정으로 제작된 한정판 중 2번째로 제작된 제품이다.

1950~1960년대 커머셜 모델 [사진 전쟁기념관]



1970~1983 시리즈 70 모델. [사진 전쟁기념관]


 콜트(Colt) 권총외에도 다양한 권총들을 살펴볼 수 있다. 우상조 기자


이 전시는 오는 8월 26일까지 열린다.


6·25전쟁기념 한정판 M1911A1. COLT사가 아닌 미국의 오토 오드넌스에서 제작된 한정판 총기. 보관함의 명패에 이건희 삼성 회장의 이름이 새겨져있다. 전시된 총기는 2천여점 한정으로 제작된 한정판 중 2번째로 제작된 제품이다. 그동안 알려지지 않은 콜트(Colt) 권총에 대한 이야기를 관련 유물 40여 점과 함께 재미있게 풀어낸 이 전시는 오는 8월 26일까지 관람할 수 있다. 우상조 기자


우상조 기자





관련기사 안중근의사 순국 100주년-2010년 3월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