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6.2°

2018.09.24(MON)

Follow Us

WSJ "미, 예정대로 15일 중국산 제품에 관세부과 강행"

심재우
심재우 기자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6/13 23:20

트럼프, 14일 참모들 만나 재가 결정
이미 "중국은 화가 날수 있다"고 밝히기도
중국도 항공기, 콩에 보복관세 부과할듯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빠르면 15일(현지시간) 관세를 부과할 중국제품 최종명단을 발표한다.

이날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백악관ㆍ상무부ㆍ재무부ㆍ미 무역대표부(USTR) 고위 관료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캐나다로 출국하기 전 모여 회담하고, 중국에 대한 관세 부과를 예정대로 진행해야 한다는 데 합의했다고 복수의 미 행정부 관계자들이 밝혔다.

무역전쟁을 예고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연합뉴스]


그러나 이같은 결정은 트럼프 대통령의 재가를 남겨둔 상태여서 재고의 여지도 남아있다고 이 관계자는 덧붙였다. 북한의 비핵화를 종용하기 위해 중국의 조력이 필요한 상황에서 중국에 대한 관세부과 강행이 다소 부담스러울 수 있기 때문이다.

현재로선 트럼프 대통령은 명단 발표 하루전인 14일 참모들과 만나 이 문제를 최종 결정할 예정이라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싱가포르에서 북미정상회담 이후 중국에 대해 ‘강경 기조’를 유지하겠다는 입장을 시사한 바 있어 관세부과 쪽으로 기울었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13일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중국에 맞설 것”이라며 “우리가 무역을 매우 엄중하게 단속하고 있으므로 중국은 아마 약간 화가 날 수 있다”고 말했다.


미 정부는 중국의 지식재산권 침해 방지와 미 기업에 대한 기술 이전 양도조치를 막기 위해선 중국에 대한 관세 부과가 불가피한 것으로 보고 있다.
중국은 곧바로 미국의 주요 수출품인 항공기와 콩에 대한 보복관세 부과로 돌아설 태세여서 양국 간의 본격적인 무역갈등이 예상된다.

앞서 미 정부는 5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대해 25%의 고율 관세 부과 방침을 밝히고, 15일까지 관세 부과 대상 품목을 발표하겠다고 예고한 바 있다. 관세 부과 대상은 1300개 품목에 이른다.

이후 윌버 로스 상무장관이 중국을 방문해 무역 협상을 벌였지만 결국 결렬됐다. 미국이 15일 공개할 명단에는 반도체 같은 첨단기술 제품이 추가된 것으로 알려졌다.

뉴욕=심재우 특파원 jwshim@joongang.co.kr




관련기사 IMF, 미국발 무역전쟁 경고…모두 패자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