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8.0°

2019.05.23(Thu)

폼페이오 “北, 美 비핵화 요구사항 이해 확신…유해는 아직 못 받아”

박광수
박광수 기자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6/27 15:22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AP=연합뉴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북한 비핵화 협상과 관련해 북한이 미국의 요구사항 범위를 이해한다는 데 확신하고 있다고 밝혔다.

27일(현지시간)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상원 세출위원회 청문회에서 “우리는 완전한 비핵화를 이야기할 때 무엇을 의미하는지에 대해 명확히 해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핵물질 개발 및 무기화, 미사일 기술 등을 사례로 언급했다.

또 폼페이오 장관은 세부적 비핵화 협상을 자신이 이끌고 있음을 재확인하면서 “이번 사안은 미국과 북한만의 이슈가 아니다”며 “(핵) 확산 전문가, 한국·아시아 전문가, 국무부와 국방부까지 여러 기관을 아울러 범정부 실무진을 구성했다”고 덧붙였다.

폼페이오 장관은 한국전쟁 당시 전사한 미군 유해 송환과 관련해서 “아직 유해를 물리적으로 넘겨받은 것은 아니다”면서도 “(유해 송환에는) 낙관하고 있다. 너무 머지않은 미래에 유해를 넘겨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AP통신은 ‘미군 유해를 돌려받았다’는 트럼프 대통령 발언과 달리 유해 송환이 아직 이뤄지지 않았음을 확인한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0일 “사실 이미 오늘 200구의 유해가 송환됐다”고 말한 바 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관련기사 트럼프 폼페이오, 북미 비핵화 후속-42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