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66°

2018.09.23(SUN)

Follow Us

'美 롱비치 아파트 총격 한인 용의자, 이웃과 분쟁으로 범행'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8/06/28 10:42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지난 25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주 로스앤젤레스(LA) 남쪽 롱비치의 노인 전용 아파트에서 불을 지르고 총을 쏴 소방관을 숨지게 한 한인 용의자 토머스 김(77)씨가 이웃과의 분쟁 때문에 범행한 것으로 보인다고 현지 KABC 방송이 수사기관 관계자들을 인용해 28일 보도했다.

LA 카운티 지방검찰청에 따르면 김 씨는 한 건의 살인, 두 건의 살인미수, 한 건의 현주건조물 방화 등 혐의로 기소됐다.

김 씨의 혐의가 모두 인정될 경우 가석방 없는 종신형에 처할 수 있다고 KABC 뉴스는 전했다.

경찰 관계자들은 11층짜리 아파트 2층에 거주해온 김 씨가 위층 주민인 한 여성과 불화가 있었으며, 폭발물을 터트려 위층 주민에게 해를 가하려고 한 것이 범행 동기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 씨가 위층 주민을 살해하고 자살하려고 했다는 계획을 담은 노트가 발견됐다고 경찰 관계자들은 전했다.

현장에서는 김 씨가 불을 지를 때 사용한 두 종류의 폭발물 장치가 수거됐으며, 김 씨가 소방관을 향해 발사한 리볼버 권총도 압수됐다.

김 씨는 폭발물을 터트려 아파트에서 불이 난 뒤 소방관들이 출동하자 복도 끝에 있다가 소방관을 향해 총을 쏜 것으로 드러났다.

김 씨의 총격으로 롱비치 소방대에 17년간 복무해온 데이브 로자 소방지구대장이 숨졌고 다른 한 명의 소방대원이 다쳤다.

김 씨는 1960년대 한국에서 미국으로 이주해와 토목 엔지니어로 일했으며 도박에 빠져 아내와 헤어진 뒤 혼자 살아왔다고 그의 형제인 조지 김 씨가 LA 지역 언론 프레스-텔레그램에 밝혔다. oakchul@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옥철

관련기사 롱비치 소방관 총격 살해 70대 한인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