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5.4°

2018.09.21(FRI)

Follow Us

'인신매매 타깃'…'아동격리 폐해' 인정한 트럼프 행정부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8/06/28 15:37

美국무부 연례보고서, 아동 격리수용 비판…이방카, 회견 배석

(워싱턴=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특정 시설에 아동을 수용하는 격리정책이 인신매매의 위험을 높인다는 지적이 나왔다. 다소 역설적이기는 하지만, 불법입국자에 대한 가족 격리정책을 추진한 미국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연례 '인신매매 보고서'에서다.

미 국무부는 28일(현지시간) 발표한 '2018년 인신매매보고서'에서 "정부시설을 비롯해 보호시설에 머무는 아이들은 인신매매의 타깃이 되기 쉽다"고 밝혔다.

국무부는 "아무리 여건이 훌륭하더라도, 아이들로서는 가족의 정서적 뒷받침을 누리기 어렵다"면서 "아이들은 취약한 상태에 놓이게 되고, 인신매매단들이 이런 정서적 측면을 악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번 보고서는 지난해 4월부터 올해 3월까지 미국을 비롯한 각국의 인신매매 상황을 평가한 것이다. 총 486쪽 분량의 보고서 가운데 별도의 2쪽짜리 항목을 새로 추가해 아동 시설수용의 위험성을 정면으로 꼬집었다.

특정 국가를 거론하지는 않았다. 여론의 비난 속에 결국 철회한 불법이민자의 자녀 격리 정책도 지난달 시행한 것을 감안하면, 이 보고서가 직접 이 정책을 비판하는 취지는 아닌 것으로 보인다.

미국은 이번 보고서에서 인신매매 단속과 척결 노력을 인정받는 1등급 지위를 유지했다.

그렇지만 결과적으로는 트럼프 행정부의 반(反)이민 정책의 문제점을 스스로 인정한 꼴이 됐다.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이번 인신매매 보고서는 국무부와 백악관 메시지가 충돌한 사례"라고 평가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장녀인 이방카 백악관 보좌관이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보고서 발표 기자회견에 배석한 것도 눈길을 끌었다. 이방카는 '퍼스트레이디' 멜라니아와 함께 아동 격리정책에 반대 입장을 취했다.

이날 국무부 콘퍼런스콜에서 취재진은 인신매매 보고서와 아동 격리정책의 연관성을 집중적으로 캐물었다. 국무부 고위 당국자는 아동정책을 관할하는 보건복지부(HHS) 소관 사항이라며 즉답을 피했다.

jun@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준서

관련기사 ICE 이민단속국 폐지 법안-불법 부모 아동 격리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