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2.1°

2018.11.16(FRI)

Follow Us

현대, ‘정몽헌 15주기 추도식’ 北 추진…금강산관광 길 열릴까

박광수
박광수 기자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7/11 03:51


현대그룹이 정몽헌 전 회장 15주기 추모식의 금강산 개최를 위해 통일부에 대북 민간접촉 승인을 신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앙포토]


현대그룹이 고(故) 정몽헌 전 회장 15주기(8월 4일) 추모식 금강산 개최를 위해 통일부에 대북 민간접촉 승인을 11일 신청했다.

이에 정부는 오는 12일 승인 방침으로 알려졌다. 북측 역시 최근 한반도 평화 분위기를 고려해 방북 신청을 받아들일 가능성이 크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성사될 경우 3년 만에 정 전 회장의 추도식이 금강산에서 열리게 되는 셈이다.

현대그룹 관계자는 언론과 인터뷰에서 “오늘 통일부에 ‘북한 주민 접촉 신청’을 정식으로 제출했다”며 “정부 승인이 나면 조만간 북측과 접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통일부는 정 전 회장의 추도식이 연례적으로 진행됐던 순수 추모 행사라는 점을 고려해 12일 중 승인 통보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현대그룹은 현재 남북 이산가족 상봉행사 준비를 위해 금강산에 상주하고 있는 ‘시설 개보수단’을 통해 현지 북측과 접촉해 이 문제를 협의한다는 방침이다.

만약 북측이 방북을 수용하고, 뒤이어 정부도 방북을 승인할 경우 사실상 금강산 추모 행사는 확정된다.

현대그룹은 구체적 추도식 일정 등은 북측과 논의를 통해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의 방북도 추진된다.

현 회장이 남편인 정 전 회장의 금강산 추모식에 참석한 것은 지난 2008년 7월 관광객 박왕자 씨 피살 사건으로 금강산 관광이 중단된 이후 2009년과 2013년, 2014년 등 모두 3차례였다.

이번 방북이 성사될 경우 현 회장은 북한에서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고위 관계자를 만나 금강산관광 재개에 대한 의견을 나눌 것이라는 예측이 나온다.

금강산관광 주사업자는 현대아산이다.

이번 방북이 성사될 경우 현 회장은 북한에서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고위 관계자들과 만나 자연스럽게 금강산관광 재개에 대해 의견을 나눌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금강산관광 주사업자는 현대아산이다.

지난해에도 현대그룹은 통일부에 정 전 회장의 금강산 추도식 개최를 위한 방북을 신청해 승인을 받았으나 북한 측이 “어렵다”는 입장을 밝힘에 따라 행사가 무산된 바 있다.

현대그룹이 2003년 8월 4일 정 전 회장 별세 이후 매년 요청해온 금강산 추모식을 위한 방북 요청을 북한이 거부한 것은 지난해가 처음이었다.

2016년에는 북한 핵실험 등에 따른 남북관계 경색으로 현대 측이 처음으로 방북 신청을 하지 않았었다.

또 지난해 11월에는 금강산관광 개시 19주년 행사를 현지에서 개최하는 방안도 추진했으나 북측이 “아직은 어렵다”는 입장을 통보함에 따라 불발로 끝난 바 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관련기사 8월20일부터 금강산 남북 이산가족 상봉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