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9°

2018.07.20(FRI)

Follow Us

[종합]'도시어부' 이경규, 첫 입질 제로 "울릉도랑 안 맞아!" 울화통

[OSEN] 기사입력 2018/07/12 08:22

[OSEN=조경이 기자] 이경규가 도시어부 사상 처음으로 입질 제로를 경험했다. 

12일 채널A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이하 '도시어부')에서 태고의 신비와 자연의 아름다움을 간직한 섬, 울릉도를 배경으로 낚시를 하는 도시어부들의 모습이 방송됐다. 

이날 이태곤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9개월만에 도시어부에 출연한 이태곤. 이경규 "넌 우리한테 안돼"라며 신경전을 시작했다. 이태곤은 "아 오늘 선상 시끄럽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울릉도:꾼들의 전쟁' 본격적인 울릉도 낚시가 시작됐다. 

이태곤의 낚싯줄에 입질이 제일 먼저 왔다. 이태곤이 "나 퇴근 할랜다"라고 자신감을 보였다. 하지만 줄이 끊어졌다. 이경규가 "아, 다행이다"라고 급 미소를 지었다. 

이경규의 견제가 계속됐다. "태곤아, 너 폼이 많이 떨어진거 같아. 옛날에는 한손으로 했잖아." 

마이크로닷이 큰 복어를 잡아 올렸다. 배타고 4시간만의 수확이었다.  

이경규는 입질이 도통없어서 힘들어했다. "낚시는 기다림인데 스트레스 없는 낚시는 없을까, 꼭 기다리면서 해야할까" 결국 발차기를 하며 화를 풀었다.

박프로가 초울트라 참돔을 잡아 올렸다. 제작진이 "박프로"를 연호했다. 박프로가 "드론! 배지 지켰다!" 63cm였다.

어느새 이태곤이 박프로의 자리를 조용히 빼앗아 웃음을 자아냈다. 혼란을 틈타 명당 자리를 차지한 것. 마닷이 지적하자 이태곤이 "아니, 한번 던져보려고"라고 미소를 지었다. 

이경규는 한번도 입질이 없었다. "아아아아아!"라고 소리쳤다. "성질 다 버리네"라며 "스트레스 안 받는 프로그램 없나? 신동엽이 제일 부러워. 그 애는 앉아 있거나 서있잖아. 움직이지도 않아"라고 말해 폭소를 터트렸다.

점심 식사 후, 오후 낚시가 시작됐다. 

이태곤의 낚싯줄이었다. 괴물같은 힘이었다. 한손으로 감당하기에 버거운 무게. 마닷이 "두 손으로 해요"라고 말했다. 하지만 참돔이 아닌 부시리였다. 이태곤이 "울릉도 부시리"라고 미소를 지었다.

이경규가 "방어든 뭐든 부럽다"고 말했다. "태곤아, 폼이 좀 올라왔어"라고 칭찬했다.  

이덕화에게 입질이 왔다. 멤버들이 "노줄무"를 연호했다. 박프로 역시 "참돔 같다"고 기대했다. 하지만 부시리였다. 

입질 제로 이경규. "초라하다 초라해. 울릉도는 나하고 안 맞나봐." 제작진이 이경규에게 "이태곤씨 오시면 유난히 못 잡으시는 것 같다"고 했다. 이에 이경규가 "이태곤 안돼"라고 말했다. 

이경규가 "시청자 여러분 제가 왜 이러는지 해보시면 아실거에요. 양해를 구합니다. 미칠 것 같아요. 여섯시부터 지금까지 밥 먹는 거 빼고 계속 하고 있어요. 안나와"라고 지친 목소리로 전했다. 

낚시 종료. 결국 이경규는 입질 제로. 이경규가 "도시어부하고 처음으로 꽝이다. 망했다"고 했다. 

저녁 식사 후, 제작진이 오늘의 배지 승패를 내일 하겠다고 했다. 도시어부 멤버들이 환호했고, 모두 다음날 있을 참돔 낚시에 의욕을 불태웠다. /rookeroo@osen.co.kr  

조경이 기자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