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80.6°

2018.07.15(SUN)

Follow Us

'김비서' 이태환, 박서준과 화해 "뜨거운 형제의 눈물"

[OSEN] 기사입력 2018/07/12 15:37

[OSEN=지민경 기자] 배우 이태환과 박서준이 뜨거운 눈물을 흘리며 화해했다.

12일 tvN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연출 박준화/ 극본 백선우, 최보림)’ 12화에서는 이성연(이태환)과 이영준(박서준)이 과거 사건의 진실 앞에서, 화해하는 형제의 모습이 담겼다.

이날 방송에서 이성연 방에 이영준이 찾아왔다. 이성연은 이영준에게 과거의 사건에 대해 말한다. 과거의 자신을 믿고, 이겨낼 수 있도록 끝까지 싸워줬어야 한다고. 진실을 덮지 말았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를 차가운 표정으로 듣고 있던 이영준 입에서는 “미안하다”라는 뜻밖의 대답이 돌아왔다. 

생각지도 못한 사과와 동생 이영준의 속마음을 알게 된 이성연은 넌 내가 용서가 되냐며 되물으며, 이내 미안하다는 진심 어린 사과를 전했다. 이후, 이성연은 아이처럼 울음을 터트리고, 주체할 수 없을 만큼 격해져 뜨거운 눈물을 흘렸다. 그간의 죄책감과 미안함으로 얼룩진 눈물이었다. 뒤돌아선 이영준도 눈물을 흘리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형제의 눈물은 뜨거웠다. 24년간 뒤바뀐 진실 그리고 죄책감을 뛰어넘는 화해였다. 이태환은 이성연 캐릭터가 갖는 동생에 대한 미안함 그리고 그간의 죄책감으로 아이처럼 오열해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진실을 알게 된 후 괴로움과 복잡한 마음이 느껴지는 대목이었다. 오랫동안 마음에 품고 있던 무거웠던 비밀이 제 자리로 돌아가는 순간이었다.

한편, 과거 기억의 반환점을 맞고 있는 tvN ‘김비서가 왜 그럴까’는 다음 주 수요일 9시 30분에 만나 볼 수 있다. /mk3244@osen.co.kr

[사진] tvN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방송화면 캡쳐 

지민경 기자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