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5.3°

2018.09.23(SUN)

Follow Us

‘폭염 절정’ 안내 문자 받았다면

채혜선
채혜선 기자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7/20 18:36


[연합뉴스]

낮 최고기온이 35도를 웃도는 살인적인 폭염이 기승을 부리는 가운데 전국 곳곳에서 온열질환자가 발생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올해 전국에서 888명의 온열질환자가 발생했고, 이 중 9명이 숨졌다고 21일 밝혔다.

전체 환자의 75.1%(667명)는 장마가 끝나고 폭염이 시작된 이달 8일 이후 발생했다. 사망자 7명도 이 시기에 집중됐다.

더위에 노출돼 발생하는 온열질환은 머리가 아프거나 구토·울렁거림 등의 중상을 보인다. 통증이 나타나는 열경련과 일시적으로 의식을 잃은 열실신으로 이어지기도 한다.

보건당국은 이런 증상이 나타날 경우 외부활동을 중단하고 시원한 곳으로 이동해 옷을 벗거나 느슨하게 하고 물을 마셔야 한다고 당부했다.

폭염 주의보·경보가 발령되면 더운 시간대(낮12시∼오후 5시) 활동을 줄여야 하고, 부득이 활동할 경우는 챙 넓은 모자와 밝고 헐렁한 옷을 착용하는 것도 온열질환 예방에 도움이 된다고 덧붙였다.

음주 또는 과다한 카페인 음료를 섭취하는 것을 삼가고, 심혈관 질환이나 당뇨 같은 만성질환자는 야외활동에 더욱 주의해야 한다.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지난 5년 동안 보고된 온열질환자 6500명 중 40%는 낮 12시∼오후 5시 발생했고, 집안이나 작업장 등 실내에서 발생한 경우도 20%에 달한다”며 “온열질환이 집중되는 8월 중순까지는 폭염에 대비한 안전수칙을 꼭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관련기사 세계 살인 폭염 정전 산불 피해-폭우 태풍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