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8.9°

2018.11.16(FRI)

Follow Us

폭염 속 차 안에서 20대 숨져…"자폐증 있어 문 못 열었다"

백민경
백민경 기자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7/21 17:37


전국적으로 폭염특보가 계속되고 있다. 노약자는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연합뉴스]

충남에서 폭염으로 인한 사망자가 처음으로 발생했다.


22일 충남도 소방본부는 21일 낮 12시 17분 홍성군 홍성읍 한 아파트 도로에 주차된 차량 속에서 이모(21)씨가 쓰러진 채 발견됐다고 밝혔다.

차의 주인인 A씨는 "전날 저녁에 차 문을 잠그는 것을 잊고 세워뒀는데, 웬 남성이 뒷좌석에 누워 있어 신고했다"고 말했다. 이씨는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발견 당시 이씨는 열경련 증세를 보였으며 체온은 42도였다. 이날 홍성의 낮 최고기온은 35.9도였다.

숨진 이씨는 자폐증을 앓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씨의 어머니는 "아들이 자폐성 질환이 있어 차 문을 안에서는 열지 못한다"며 "이날 아침 8시부터 보이지 않아 찾고 있었다"고 말했다.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관련기사 세계 살인 폭염 정전 산불 피해-폭우 태풍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