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7.5°

2018.09.22(SAT)

Follow Us

‘노회찬 동창’ 이종걸 “더 좋은세상 만들자던 우리 꿈, 내 몫으로…”

이지영
이지영 기자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7/22 20:55


이종걸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이종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3일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의 사망 소식에 “더 좋은 세상을 만들자는 그 어렸던 시절 함께 꾸었던 꿈은 내 몫으로 남겨졌구려. 부디 평안하기를”이라며 애도를 표했다.

고 노회찬 원내대표와 경기고등학교 동창인 이종걸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그리운 친구여! 네 모습을 떠올리니, 더 이상 아무 말도 하고 싶지 않구나. 너와 나눴던 많은 이야기는 나 혼자라도 간직하련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의원은 갑작스러운 노 원내대표의 사망 소식에 “긴 세월을 같이하면서 동반자 같았던 친구의 비보를 접했다”며 “까까머리 고등학생 시절에 서울 화동의 경기고등학교 교정에서 그를 처음 만났다. 10대 소년들이 청춘을 즐기기에는 ‘10월 유신’으로 그 폭압성을 더해가던 박정희 철권통치가 너무나 분노스러웠다”고 학창시절을 소회했다.

이어 이 의원은 “우리는 (창작과 비평)도 읽고, 함석헌, 백기완 선생의 강연도 다녔다”며 “퇴학 조치를 불사하고 유인물도 돌리고 데모도 했다. 그러면서 형성되었던 가치관과 사회관이 우리의 평생을 지배하고 있는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스무살이 되고 서른 살이 되고 마흔 살이 되고 어느덧 육십 살이 되는 동안 나와 그는 민주화 운동을 했던 대학생으로, 양심수와 변호사로, 도망자와 숨겨주는 사람으로, 운동권 대표와 정치인으로, 둘 모두 국회의원으로 관계는 달라졌지만, 한결같이 만났다”며 “생각은 조금씩 달라졌지만, 서로를 신뢰하고 다른 생각을 존중하는 좋은 벗이었다”라고 고인을 추모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관련기사 노회찬 유서 남기고 투신-진보 큰 충격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