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2.8°

2018.09.18(TUE)

Follow Us

'진보 상징' 노회찬 비극적 결말로 이끈 드루킹 사건은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8/07/22 22:28

민주당원 댓글조작 의혹서 시작…권부핵심 연루 의혹에 특검까지
자금 추적 도중 노회찬 이름 나와…수사망 좁혀지자 결국 극단 선택

(서울=연합뉴스) 방현덕 강애란 기자 = 대표적 진보 정치인인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가 23일 비극적 사망에 이른 것은 허익범 특별검사팀이 수사 중인 '드루킹' 김동원(49·구속)씨의 댓글조작 사건이 결정적 계기가 된 것으로 추정된다.

드루킹 사건이 윤곽을 드러낸 것은 네이버와 더불어민주당의 고발에 따라 지난 3월 경찰이 드루킹 일당의 '아지트'인 경기도 파주 느릅나무 출판사를 압수수색하고 댓글조작 시스템 '킹크랩'을 이용해 정부 비판 여론조작을 벌인 혐의로 드루킹을 체포하면서다.

단순히 포털사이트 업무를 방해한 사건으로 끝날 뻔했던 이 사건은 민감한 정치 이슈로 급부상했다. 언론을 통해 드루킹과 그 일당 일부가 민주당 당원이었다는 사실이 밝혀지고 문재인 대통령의 핵심 측근인 김경수 경남도지사(당시 국회의원)가 이들의 댓글조작에 연루된 의혹이 보도되면서다.

드루킹이 댓글조작을 벌인 대가로 김 지사에게 오사카 총영사 등을 인사청탁하고, 청탁이 이뤄지지 않자 그의 보좌관에게 500만원을 건넨 사실을 빌미로 김 지사를 협박한 사실이 경찰 수사 과정에서 드러났다. 야당을 중심으로 이 사건을 특검에 맡겨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졌다.

이 같은 사건 흐름과 전혀 무관해 보이는 노 원내대표가 수사 과정에서 거명된 것은 경찰이 벌인 경공모 계좌추적 결과 때문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연간 10억원이 넘는 경공모 운영비를 어떻게 조달했는지 쫓는 과정에서 2016년 3월 경공모가 5천만원을 인출해 노 원내대표에게 전달한 정황이 담긴 회계 장부와 메신저 채팅 내역을 파악했다. 일부 경공모 회원들로부터 실제로 금품 전달에 관여했다는 진술도 받아냈다.

다만 이와 관련해 검찰로부터 2016년 의정부지검 고양지청의 수사 기록을 확보하지 못한 경찰은 시간 부족 등으로 노 원내대표를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입건하지 못했다. 대신 사건을 그대로 특검에 넘겼다.

지난달 27일 공식 수사를 개시한 특검은 경찰이 넘긴 노 원내대표의 불법 정치자금 수수 의혹을 특검법상 '수사 과정에서 인지된 관련 사건'으로 분류하고 경공모 측에 대한 수사에 나섰다.

특검이 노 원내대표의 불법자금 의혹을 수사 중이란 보도가 나올 때마다 그는 혐의를 적극적으로 부인했다. 그러나 특검은 그에 대한 금품 전달을 기획한 드루킹 최측근 도모(61) 변호사를 상대로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하는 등 수사에 거듭 박차를 가했다.

법원은 도 변호사에 대한 영장을 기각했지만, 특검은 금품이 전달된 것 자체를 입증할 수 있는 진술과 물증을 확보했다며 수사에 자신감을 보였다. 법조계에서는 이 같은 특검 측의 수사 방향과 거듭된 언론의 의혹 보도가 노 원내대표의 심리적 부담감을 가중하며 극단적 선택에 이르게 한 원인이 됐을 것으로 추정한다.

한편, 드루킹의 것으로 추정되는 트위터 계정에 대선 직후인 지난해 5월 정의당과 노 원내대표에게 경고하는 내용의 글(트윗)이 올라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드루킹은 이 글에서 "정의당과 심상정 패거리들...민주노총 움직여서 문재인 정부 길들이려고 한다는 소문이 파다한데, 미리 경고한다. 지난 총선 심상정, 김종대 커넥션 그리고 노회찬까지 한방에 날려버리겠다"고 주장했다.

이 트윗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banghd@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방현덕

관련기사 노회찬 유서 남기고 투신-진보 큰 충격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