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3.8°

2018.09.22(SAT)

Follow Us

'노회찬 별세' 충격 딛고…특검 '진상 규명' 주력 방침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8/07/23 00:17

드루킹 측 자금전달 의혹 계속 수사…목적·의도 규명에 무게
'수사 본류' 정치권 댓글조작 연루 의혹은 속도 더 낼 듯

(서울=연합뉴스) 방현덕 강애란 기자 =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가 23일 갑작스럽게 투신해 별세했음에도 허익범 특별검사팀은 관련 수사의 고삐를 늦추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드루킹' 김동원(49·구속)씨 일당이 노 원내대표를 금품으로 얽어맨 뒤 대가를 요구하는 등 그에게 영향력을 미치려 한 것은 아닌지에 대해서는 진상을 규명하겠다는 것이다.

특검팀 관계자는 이날 오후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공여자 측인 드루킹과 관련한 수사는 계속해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노 원내대표를 직접 수사할 수는 없어도 드루킹 측을 상대로는 어떤 경위로, 무엇을 노리며 금품을 전달할 계획을 세웠는지 전모를 밝히겠다는 취지다.

특검팀 내부에서는 이 같은 진상규명이 결국 금전 수수 사실을 시인하고 후회한다고 밝힌 노 원내대표의 유지(遺旨)를 존중하는 방향일 수 있다고 보고 있다. 특검팀은 이날 오후 노 원내대표 측에 2016년 3월 불법 정치자금 5천만원을 건네는 데 관여한 드루킹 최측근 도모(61) 변호사를 소환하려다 취소했다.

이에 특검팀이 노 원내대표와 관련한 수사를 잠정 중단했다는 해석이 나왔으나 특검팀은 급작스러운 비보에 소환 일정을 잠시 미룬 것일 뿐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금품 전달 경로로 지목된 노 원내대표의 유족에 대한 수사는 연기가 불가피하다고 판단한 것으로 전해졌다.

노 원내대표 역시 유서를 통해 자신의 혐의를 사실상 시인했지만 사망으로 인해 '공소권 없음' 처분이 내려질 것으로 보인다.

특검팀은 노 원내대표의 불법 정치자금 수수 의혹이 수사 도중 인지된 '지류'에 가까운 사건인 만큼 정치권의 댓글조작 연루 의혹을 파헤치는 '본류' 수사는 흔들림 없이 계획대로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특검팀 관계자는 "드루킹과 관련해 제기된 의혹에 대해 (앞으로는) 수사가 초기 패턴과 다르게 깊이 있게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드루킹 등 경제적공진화모임(경공모)의 진술을 바탕으로 특검팀은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2016년 10월 드루킹 일당의 댓글조작 시스템 '킹크랩' 시연회에 참석했다는 의혹에 대해 당사자들의 행적을 시간대별로 재구성하고 있다.

특검은 이날 오전과 오후에도 김 지사의 국회의원 시절 보좌관 한모(49)씨와 경공모 금고지기로 불리는 '파로스' 김모(49)씨를 소환 조사하는 등 조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banghd@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방현덕

관련기사 노회찬 유서 남기고 투신-진보 큰 충격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