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73.3°

2018.09.25(TUE)

Follow Us

강연재, 노회찬 비보에 “그런데 김경수는?”

이가영
이가영 기자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7/23 07:24


[사진 강연재 변호사 페이스북]


강연재 변호사가 숨진 고(故) 정의당 노회찬 의원의 안타까운 소식에 “몸통에 대한 수사가 절실하다”고 평했다.

강 변호사는 23일 “진보 진영의 큰 별이 졌다. 어떤 경우에도 생명보다 소중한 것은 없는데 참으로 안타깝다”며 고인의 명복을 빌었다.

그는 “노 의원님의 죽음이 헛되지 아니하고, 더 큰 숨은 진실을 밝힐 수 있도록 드루킹 대선조작 사건의 진짜 몸통, 이 천인공노할 ‘대선 농단’의 시발점으로 지목됐던 김경수, 민주당 인사들, 지금의 문재인 정부 관계자들에 이르기까지 반드시 성역 없는 치열한 수사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드루킹 특검이 ‘진짜’를 잡는 일에 더욱 박차를 가할 수 있도록 힘을 실어주어야 한다”며 ‘그런데 김경수는’ ‘그런데 민주당은’을 해시태그로 달기도 했다.

강 변호사는 또 과거 ‘드루킹’이 “노회찬까지 한 방에 날려버리겠다”고 적은 트위터 내용을 두고는 “드루킹 + 민주당 + 문재인 정부, 무섭다”고 말했다.

드루킹과 민주당, 문재인 정부가 한통속이라고 단정하는 듯한 해당 글에 강 변호사 지지자들은 “노 의원이 드루킹이나 문재인 정부 눈에 거슬렸나 보다” 등의 댓글을 달고 있다.

한편 정의당은 이날 노 의원의 장례식을 5일간 정의당장으로 치르고, 상임장례위원장으로 이정미 대표를 선임했다고 밝혔다.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학교 세브란스 병원에 마련된 노 의원 빈소에는 당적을 막론한 정계 인사를 비롯한 조문객들의 발길이 쉴 새 없이 이어졌다.

정의당은 발인인 오는 27일 오전 9시 고인의 영정사진을 들고 당사를 들를 계획이다. 아울러 오전 10시에는 국회에서 영결식이 진행된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관련기사 노회찬 유서 남기고 투신-진보 큰 충격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