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7.5°

2018.09.22(SAT)

Follow Us

LG화학, 고부가가치 소재 생산시설에 2조8000억원 투자

윤정민
윤정민 기자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7/23 08:06

여수에 설비 증설, 당진에도 입주
“연간 매출 3조원 늘어날 것”

LG화학이 고부가 기초소재 사업 강화를 위해 국내 시설에 총 2조8000억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LG화학은 23일 이사회를 열고 전남 여수공장의 NCC(납사분해시설)와 고부가 PO(폴리올레핀) 생산시설 증설에 2조6000억원의 투자를 결정했다. 이에 따라 두 시설의 생산 능력은 각 80만t씩 늘어난다. 또 2000억원을 들여 충남 당진에 미래 유망소재 양산단지를 조성하기로 했다.

LG화학은 이번 투자를 통해 연간 3조원가량의 매출이 늘어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건설 기간 연인원 250만 명의 일자리가 생기고, 설비 가동 이후엔 300명 이상의 직접 고용이 창출될 것이라고 밝혔다.

NCC 증설이 완료되는 시점은 2021년 하반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후 여수공장 NCC의 생산능력은 에틸렌 생산량 기준 330만t 규모까지 확대된다. 이는 자체 생산능력 개선을 통한 증가치를 합한 수치다.

또 고부가 PO의 경우 증설과 동시에 범용제품 라인 일부도 고부가 PO 생산라인으로 전환해 2022년까지 생산 능력을 180만t 규모로 확대할 계획이다. LG화학은 “고부가 PO 사업 확대에 필요한 에틸렌을 대량 확보하고, 프로필렌·뷰타다이엔·벤젠 등 기초원료를 내재화해 수익구조를 강화하기 위해 대규모 투자를 결정하게 됐다”며 “예정대로 증설이 완료되면 고부가 PO 분야에서 아시아 1위 및 글로벌 톱 3업체로 도약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고부가 PO는 에틸렌 및 고기능·친환경 특성의 촉매를 기반으로 생산된다. 주로 기능성 필름과 자동차용 플라스틱 소재, 기능성 신발, 전선 케이블 피복재 등에 사용된다. 글로벌 고부가 PO 시장 규모는 지난해 약 13조원에서 2022년 18조원 규모로 성장할 전망이다. 또한 LG화학과 다우케미컬, 엑손모빌 등 일부 기업만이 핵심 촉매 기술 등을 보유하고 있고, 기술 진입 장벽이 높아 유망 사업으로 분류된다.

LG화학은 현재 전체 PO 사업에서 약 50%를 차지하는 고부가 PO의 비중을 2022년까지 75% 규모로 늘려 생산 규모 및 시장 점유율에서 경쟁사보다 우위를 선점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충남 당진 석문국가산업단지 내 24만㎡ 부지에 조성될 미래 유망소재 양산단지에선 산업용 초단열 소재, 경량화 소재 등을 개발할 예정이다.

윤정민 기자 yunjm@joongang.co.kr


관련기사 LG G7 씽큐 베일 벗다…더 밝게 더 크게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