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5.5°

2018.11.12(MON)

Follow Us

정의당 “지금 할말이 없다” … 진보의 상징 도덕성에 타격

송승환
송승환 기자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7/23 08:43

[노회찬 사망] 정치권 충격
이정미·심상정은 비보 듣고 침통
‘정의+평화당’ 교섭단체 지위 상실

“10년 간 쌓은 지지기반 흔들”
진보진영 재편 이어질 가능성도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가 숨지기 전날인 22일 국회 5당 원내대표들과 미국 순방을 마치고 인천국제공항에서 귀가하기 위해 차에 오르고 있다. [뉴시스]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가 투신자살한 23일 정치권은 그야말로 패닉이었다.

정의당은 갑작스러운 비보에 말을 잇지 못했다. 사망 소식 직후 정의당 추혜선 수석대변인은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떨리는 목소리로 “어떻게 된 일인지 모르겠다. 나중에 말씀드리겠다”는 말만 되풀이했다. 이정미 대표와 심상정 의원은 입을 굳게 다물었다.

이날 오전 11시로 예정됐던 교섭단체대표 회동은 취소됐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함께 방미 일정을 소화하는 동안 전혀 어떤 문제가 있다는 생각을 못했다”며 “1980년대 노동·민주화 운동의 동지인데 너무나 아까운 분을 잃게 돼 충격이 크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울먹이는 목소리로 “미국에서 귀국하기 전날 밤 그에게 마지막 술을 내가 대접했는데 과거 노동운동하던 이야기를 하며 유쾌한 모습이었다”며 “너무 마음이 안타까워 말을 잇지 못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오후 고인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긴급회의를 연 정의당은 노 원내대표의 유서 내용 일부를 공개했다. 노 원내대표 사망과 관련해 최석 정의당 대변인은 “드루킹 특검은 애초 특검의 본질적인 목적에 부합하지 않은 표적수사를 했다”며 “여론몰이식으로 진행된 수사는 비극적인 결과를 초래했다. 유감을 표한다”는 공식 입장을 냈다. 정의당은 장례식을 정의당장(葬)으로 5일간 치르기로 했다. 이정미 대표가 상임장례위원장을 맡으며, 장지는 경기도 남양주시 마석 모란공원이다.


23일 노 원내대표가 투신한 현장. 이날 경찰은 ’유족들이 원치 않고 사망에 의혹이 없어서 따로 부검은 하지 않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임현동 기자]

애도의 목소리도 이어졌다. 이날 오전 김선수 대법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에 참석 중이던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그가 무너져내린 명예와 삶, 책임에 대해 인내하기 어렵다는 선택을 했는데 저 자신도 패닉 상태”라며 “솔직히 청문회를 이어가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당과 정파를 넘어 수많은 국민께 존경과 신뢰를 받아 온 정치인이었다”며 “말로는 다 못할 슬픔이 앞선다”고 말했다.

일각에선 노 원내대표의 사망이 향후 진보진영의 재편으로 이어질 것이란 전망도 제기되고 있다. 최근 최저임금 상승 이슈와 함께 진보진영의 양대 축으로 평가되던 노동계와 중소 상공업계 등의 분화 조짐과도 맞물려 있어서다. 진보의 상징으로 간주되던 ‘도덕성’마저 균열되면서 “기존 진보 정치권 역시 썩은 건 마찬가지 아니냐. 이젠 진보의 교체도 불가피하다”는 목소리가 분출될 가능성도 적지 않다. 최근 각종 여론조사에서 한국당을 누르며 “실질적인 제1 야당”을 자처하던 정의당으로선 뼈아픈 대목이다. 신율 명지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노 원내대표가 유서를 통해 일부 금품수수 사실을 인정하면서, 진보정당이 10여 년간 어렵게 끌어올린 지지기반도 흔들릴 위기에 봉착하게 됐다”고 전했다.

노 원내대표의 사망으로 ‘평화와 정의의 의원 모임’(평화정의모임)은 교섭단체 지위를 잃게 됐다. 지난 4월 출범한 평화정의모임은 노 원내대표를 포함한 정의당 6명과 민주평화당 14명의 의원이 모여 국회 교섭단체 구성 요건(의원 수 20명)을 간신히 충족했다. 무소속 의원이 평화정의모임에 추가로 입당하지 않는 한 국회는 이제 민주당·한국당·바른미래당 등 3당 체제로 운영될 전망이다.

송승환·김준영 기자 song.seunghwan@joongang.co.kr


관련기사 노회찬 유서 남기고 투신-진보 큰 충격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