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6.1°

2018.09.21(FRI)

Follow Us

부산서 열사병으로 80대 여성·40대 남성 숨져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8/07/23 15:06



(부산=연합뉴스) 오수희 기자 = 낮 최고기온이 35도를 넘나드는 폭염에 부산에서는 80대 여성과 40대 남성이 열사병으로 숨졌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23일 오후 6시 10분께 부산 해운대구 재송동 수영강변 산책로 옆 소공원 나무 밑에 A(83·여) 씨가 숨져 있는 것을 행인이 발견, 119에 신고했다.

행인은 "할머니가 쓰러져 있어 몸을 흔들어 봤는데 몸이 뻣뻣하고 반응이 없었다"고 말했다.

검안의는 시신에 특이한 외상이 없고 열사병으로 숨진 것으로 보인다는 소견을 냈다.

A 씨는 이날 정오께 미용실에 간다며 집을 나선 뒤 연락이 되지 않아 가족이 경찰에 미귀가 신고를 낸 것을 확인됐다.

같은 날 오후 2시 40분께 부산 동래구에서는 B(42) 씨가 집에서 휴식을 취하다 갑자기 쓰러져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병원 응급실에 도착했을 때 B 씨 체온은 41.3도였다. B 씨는 폭염 속에 이삿짐을 나르는 일을 하고서 귀가해 쉬다가 쓰러진 것으로 조사됐다고 경찰은 전했다.

검안의는 B 씨가 무더위 속에서 작업하다가 열사병으로 숨진 것으로 추정했다.

부산에는 이달 12일부터 낮 최고기온이 33∼35도를 보여 폭염 경보가 내려져 있다.

osh9981@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수희

관련기사 세계 살인 폭염 정전 산불 피해-폭우 태풍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