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5°

2018.09.18(TUE)

Follow Us

SK건설 시공 라오스 댐 사고…'여러 명 사망·수백명 실종'(종합4보)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8/07/24 06:06

현지 언론 "붕괴" 보도…SK건설 "많은 비로 보조댐 범람" 이재민도 6천600명 발생…대사관 측 "교민·주재원 피해 없어"

현지 언론 "붕괴" 보도…SK건설 "많은 비로 보조댐 범람"

이재민도 6천600명 발생…대사관 측 "교민·주재원 피해 없어" (하노이·서울=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김동규 기자 = SK건설이 라오스에서 시공중인 대형 수력발전댐 보조댐 사고로 여러 명이 숨지고 수백 명이 실종된 것으로 전해졌다.

현지 언론은 보조댐이 붕괴했다고 전하고 있으나, SK건설 측은 많은 비로 보조댐이 범람하면서 피해가 발생했다고 전했다.

24일 라오스통신(KPL)에 따르면 전날 오후 8시께(현지시간) 라오스 남동부 아타푸 주에 있는 세피안-세남노이 수력발전댐 보조댐이 무너져 50억 ㎥의 물이 보조댐 아래 6개 마을에 한꺼번에 쏟아졌다.

이로 인해 사망자 및 실종자와 함께 1천300가구, 약 6천600명의 이재민도 발생했다.

재난당국은 군인과 경찰, 소방대원 등 가용 인력을 총동원해 구조 및 수색작업을 펼치고 있다.

통룬 시술릿 라오스 총리도 사고 현장을 방문, 구조활동을 독려할 것으로 알려졌다.

시공사인 SK건설은 사고소식을 접한 직후 현지와 서울 본사에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하고 구조활동을 지원하고 있다.

안재현 사장과 해당사업 담당 본부장은 사태 수습을 위해 현지로 출국했다.

사고 상황에 대해 SK건설 관계자는 "큰 댐이 무너진 게 아니라 주변에 둑처럼 만든 보조댐이 넘친 것"이라고 설명했다.

세남노이 수력발전소 건설을 위해 설치한 '세피안·세남노이댐' 본댐과 함께 물을 가둘 목적으로 주변에 둑처럼 짓는 5개 보조댐 중 1개가 범람했다는 것이다.

SK건설 관계자는 "해당 지역에 평소의 3배가 넘는 폭우가 내리면서 보조댐 1개가 범람했다"며 "범람한 물이 하류까지 내려가면서 인명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현지에서는 댐에 균열이 갔고 물이 흘러갔다는 말도 나오고 있다.

현지 한인회 관계자는 "지난 22일부터 보조댐 일부에 균열이 발생해 대피령이 내려졌다"면서 "5개 보조댐 가운데 가장 규모가 작은 보조댐이 붕괴했으며 라오스 소셜미디어에는 실종자가 50∼70명이라는 소식이 올라오고 있다"고 전했다.

주라오스 한국대사관은 "현재까지 우리 교민이나 주재원, 시공사 관계자 등의 피해는 없는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고 밝혔다.

세피안-세남노이 수력발전 프로젝트는 SK건설이 2012년 한국서부발전, 현지기업, 태국 전력회사와 합작법인(PNPC)을 구성해 수주했으며 2013년 2월 착공됐다.

내년에 상업운전에 들어갈 예정인 이 댐은 발전용량이 410㎿급으로 알려졌다.

youngkyu@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민영규

관련기사 SK건설 시공 라오스 댐 사고 실종 수백명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