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80.6°

2018.09.18(TUE)

Follow Us

'마크롱 보좌관 시민폭행' 스캔들로 야당, 내각불신임 추진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8/07/24 07:27

공화당 원내대표 "정부가 제대로 기능 안 해…불신임안 발의할 것"
필리프 총리 "야당이 사안을 정치도구화 해" 비난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의 보좌관이 노동절에 경찰관 행세를 하며 시민을 폭행한 사건의 책임을 물어 프랑스 제1야당이 내각 불신임을 추진하기로 했다.

공화당의 크리스티앙 자콥 원내대표는 24일(현지시간) 의회에서 "정부가 의원들의 의구심을 해소하지 못하고 있다"면서 "조만간 내각에 대한 불신임안을 발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자콥 대표는 "(이번 스캔들로 인해) 정부가 제대로 기능하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 드러났으며 내각이 대통령을 보호하는 데에도 실패했다"면서 "에두아르 필리프 총리가 우리의 물음에 제대로 응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프랑스 정치권은 마크롱 대통령의 보좌관이자 수행비서였던 알렉상드르 베날라(26)가 지난 5월 노동절 집회에서 경찰의 진압용 헬멧을 착용한 채 시위에 참가한 젊은 남녀에게 폭력을 행사한 사실이 공개되면서 격랑에 빠져들었다.

대통령실인 엘리제궁은 일간 르몽드의 추적보도로 사건이 알려지자 베날라를 해임하고 검찰도 수사를 개시했지만 사건의 파문은 계속 확산하고 있다.

의회는 '베날라게이트'를 파헤치느라 개헌 논의까지 중단한 채 국정조사를 시작했고, 야당들은 제라르 콜롱 내무장관의 사임과 관련자들의 광범위한 처벌을 요구하고 있다.

하원이 내각 불신임안을 발의하려면 의원 58명의 동의가 필요하다. 현재 공화당의 의석수는 103석이다.

불신임 추진은 에두아르 필리프 총리가 이끄는 내각을 대상으로 한 것으로, 대통령을 겨냥한 것은 아니다. 프랑스는 총리가 실질적으로 내각을 통할하는 이원집정부제 성격의 정부를 운용하고 있다.

에두아르 필리프 총리는 야당들의 요구가 지나치다면서 사안을 정치적으로 이용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는 이날 오전 공화당 의원들과 비공개 회동에서 "(공화당이) 진실이 아닌 위기를 바라고 있다. 국정 운영을 방해하기 위해 이번 사건을 정치적 도구화하고 있다"고 비난했다고 일간 르몽드가 참석자들을 인용해 전했다.

검찰의 조사를 받고 있는 베날라도 변호인을 통해 "현장 점검차 나간 시위에서 단지 경찰에 도움을 주려고 했을 뿐"이라며 "야당들이 사안을 정치적으로 이용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공화당이 필리프 총리의 내각 불신임 카드를 꺼내 들기는 했지만 실제로 의회에서 불신임안이 가결될 가능성은 거의 없다.

프랑스 하원은 의석의 과반을 마크롱 대통령이 창당한 집권당 '레퓌블리크 앙마르슈'(전진하는 공화국)가 차지하고 있다.

공화당의 자콥 원내대표도 불신임 추진이 "정부를 끌어내리기 위한 것은 아니다"라면서 정치공세의 일환임을 인정했다.

yonglae@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김용래

관련기사 트럼프, 마크롱에 이란 핵합의 탈퇴밝혀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