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8.4°

2018.09.22(SAT)

Follow Us

김현종 '노회찬, 한미FTA 다른 입장이었지만 늘 존경했다'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8/07/26 16:24

"車관세 해결 위해 힘써준 모습 선명…더 감사 못 드려 아쉬워"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의 주역인 김현종 통상교섭본부장이 고(故) 노회찬 정의당 의원이 미국의 자동차 관세를 막기 위해 노력했던 것에 감사를 표하고 고인을 존경했다고 밝혔다.

노 의원은 한미FTA가 경제 주권을 미국에 넘기고 농민에게 큰 피해를 준다는 이유 등으로 한미FTA 체결에 반대하고 철회를 요구했었다.

김 본부장은 지난 26일 페이스북에서 "저와는 다른 삶을 살아오셨지만, 저는 고인을 진심으로 존경했다"며 "과거 고인과 저는 한미FTA를 두고 다소 다른 입장에 서 있었지만 늘 존경했다는 것을 이제서야 늦게나마 밝힌다"고 말했다.

김 본부장은 "지난주 5당 원내대표와 같이 워싱턴 D.C.를 방문한 바쁜 일정 중에 조찬을 같이 하면서 자동차 232조 해결을 위해 힘써 주신 모습도 선명하다"며 "앞일을 몰라 고맙고 감사드린다는 말씀 한 번 더 못 드린 게 아쉽다"고 밝혔다.

김 본부장은 미국의 '무역확장법 232조' 자동차 조사 대응을 위해 지난 17일부터 캐나다, 미국, 멕시코를 순회하고 있다.

같은 기간 노 의원을 포함한 여야 5당 원내대표들도 자동차 관세문제 등에 대한 한국 입장을 전달하기 위해 미국을 방문했다.

노 의원 등 원내대표들은 지난 19일(현지시간) 윌버 로스 미 상무부 장관을 만나 자동차 관세문제가 잘 안 풀리면 한미FTA 개정안의 국회 비준동의가 어려워질 수 있다는 요지의 의견을 전달했다.

김 본부장은 "그간 마음의 고통이 얼마나 깊었으면 홀노모를 두고 떠나셨을까 짐작조차 할 수 없다"며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말했다.

김 본부장은 "고인은 우리 국민에게 커다란 유산을 남겨주고 가셨다"면서 "고인은 안락한 생활을 뒤로하고 용접공이 되면서까지 노동권 보장을 위해 헌신했고 오랫동안 그 한 길을 걸어왔다"고 밝혔다.

이어 "직접 빈소를 찾아 조문하는 게 예의지만 통상 업무상 해외출장 중이기에 우선 글로 대신한다"며 "유머와 해학으로 정치를 풍성하게 한 고인의 평안한 안식을 바라며 유족에게 깊은 위로를 보낸다"고 말했다.

김 본부장이 페이스북에 글을 올린 것은 2016년 11월 16일 이후 처음이다.

bluekey@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김동현

관련기사 노회찬 유서 남기고 투신-진보 큰 충격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