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2.4°

2018.09.18(TUE)

Follow Us

캘리포니아 북부 산불 확산…2명 사망·3만7천명 대피(종합)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8/07/27 16:00

현지방송국 건물에도 강제대피령…재난방송하다 중단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미국 서부 캘리포니아 주 곳곳에서 대형 산불이 확산하면서 소방관 2명이 진화 작업 도중 사망하고 소방대원과 주민 8명이 부상했다고 현지 언론이 27일(현지시간) 전했다.

캘리포니아 주도 새크라멘토 북쪽 샤스타 카운티에서 지난 23일 발화한 '카 파이어'가 급속도로 번지면서 카운티 내 최대 도시 레딩 주민 3만7천여 명이 대피했다고 캘리포니아 산림방재국 스콧 맥린 대변인이 밝혔다.

인명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전날 저녁 진화작업을 하던 계약직 소방관 한 명이 불도저 사고로 숨진 데 이어 이날 아침에도 샤스타 카운티 소방국 조사팀 대원 한 명이 희생됐다.

앞서 요세미티 국립공원 주변 화재에 투입됐다가 숨진 소방관을 포함해 이달 들어 캘리포니아 산불로 사망한 소방대원은 3명으로 늘었다.

또 소방대원 3명이 화상 등을 입어 인근 병원으로 후송됐다. 병원 측은 주민 5명도 산불 관련 화상·부상으로 치료받았다고 말했다.

제리 브라운 캘리포니아 주 지사는 불길이 번지는 샤스타 카운티에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불길은 새크라멘토 강을 넘어 인가가 많은 레딩 시가지로 번졌다고 소방당국은 말했다.

지금까지 가옥과 건물 60여 채가 전소했고 50여 채가 부분적으로 파손됐으며, 모두 5천여 채의 가옥·건물이 산불의 위협을 받는 상황이다.

소실된 건물 중에는 역사적으로 보존 가치가 큰 구조물도 일부 포함돼 있다고 소방국은 전했다.

현지 방송에는 건물이 통째로 화염에 휩싸인 채 무너져 내리는 모습도 잡혔다.

캘리포니아 산림방재국의 브렛 구비어 국장은 "이번 불은 극단적으로 위험하며, 진로에 무엇이 있든 간에 상관없이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고 경고했다.

레딩과 샤스타 댐 인근 주민까지 포함하면 강제 대피령이 내려진 지역 주민 수는 수만 명에 달한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전날 저녁부터 레딩 등 주택가 가옥을 찾아다니면서 문을 두드리고 거주자에게 즉시 대피하도록 했다.

주민들은 가재도구도 챙기지 못한 채 몸만 빠져나온 경우가 많다고 현지 방송은 전했다.

레딩에 있는 미 ABC 방송 제휴사인 KRCR TV는 전날 밤 재난방송 도중 뉴스 앵커가 "방송국 건물에도 강제대피령이 내려졌다"면서 방송을 중단했다.

발화 5일째를 맞는 카 파이어는 지금까지 4만4천 에이커(178㎢)의 산림을 태웠다. 진화율은 27일 오전 현재 3%에 불과하다. 미 국립기상청(NWS)은 산불이 번지는 레딩 지역의 최고 기온이 섭씨 42∼43도에 달하며 시속 40㎞ 안팎의 뜨겁고 건조한 바람이 계속 불고 있어 산불의 기세를 키우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캘리포니아 주 남부 로스앤젤레스(LA) 동쪽 리버사이드 카운티에도 방화로 확인된 샌헤신토산 산불로 이딜와일드 마을 주민 수천 명이 대피한 상태이며 피해가 커지고 있다.

유명 휴양지 팜스프링스에서 가까운 이 지역에도 비상사태가 선포됐다.

리버사이드 카운티 검찰은 이달와일드 마을 주변에서 모두 9군데 불을 놓은 방화 용의자로 32세 남성을 조사 중이다.

요세미티 국립공원의 주요 관광 포인트인 요세미티 밸리와 와오나는 이번 주말까지 관광객 진입이 전면 금지됐으며, 주요 도로가 폐쇄됐다.

oakchul@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옥철

관련기사 세계 살인 폭염 정전 산불 피해-폭우 태풍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