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3.8°

2018.09.25(TUE)

Follow Us

'하마터면 큰일날 뻔' 대구 폭염 속 차안에 치매노인 7시간 방치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8/07/30 15:54

(대구=연합뉴스) 이강일 기자 = 대구의 한 주간보호센터에 다니는 70대 치매노인이 폭염 속 차량에 7시간 가깝게 방치됐다가 구조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지난 30일 오후 4시께 대구시 북구 모 주간보호센터에서 이 센터에 다니는 이모(79)씨가 의식을 잃은 채 쓰러져 있는 것을 직원들이 발견해 병원으로 옮겼다.

발견당시 이씨 체온은 40도가 넘었으나 병원으로 옮겨진 뒤 의식을 되찾았다. 30일 대구 낮 최고기온은 33도였다.

그는 이날 오전 집에서 보호센터 차를 타고 이동했지만 보호센터에 도착한 뒤 하차하지 않은 것을 차량운전자나 요양보호사가 파악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자세한 사고경위를 조사한 뒤 보호센터 차량운전자 등을 처벌할 방침이다.

leeki@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강일

관련기사 세계 살인 폭염 정전 산불 피해-폭우 태풍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