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55.4°

2018.11.18(SUN)

Follow Us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북한 간다…금강산 다시 열릴 지 주목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7/30 17:10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이 북한을 방문하기로 했다. 통일부 승인으로 방북이 최종 성사될 경우 현 회장은 4년 만에 북한을 찾게 된다.

현대그룹은 30일 "북한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가 현대아산 측에 방문 동의서를 보내왔다"고 밝혔다.

현대그룹은 고 정몽헌 전 회장의 15주기 추모식을 북한 금강산에서 개최하기 위해 이달 초 통일부에 '북한 주민 접촉 신청'을 제출해 승인을 받았고, 이후 북측과 협의를 진행해왔다.

통일부가 방북을 승인할 경우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을 비롯해 이영하 현대아산 대표, 이백훈 그룹전략기획본부장 등 임직원 15명이 다음 달 3일 북한을 방문해 금강산에서 추모식을 개최할 계획이다.

현대그룹은 2003년 8월 4일 정 전 회장이 별세한 이후 매년 금강산 특구 온정각 맞은편 추모비 앞에서 추모식을 열었으나 2016년에는 남북관계 경색으로 처음으로 방북 신청을 하지 않았다. 지난해에는 북측이 방북 요청을 거부하면서 행사가 무산됐다.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현 회장이 남편인 정 전 회장의 금강산 추모식에 참석한 것은 2008년 7월 관광객 박왕자 씨 피살 사건으로 금강산 관광이 중단된 이후 2009년과 2013년, 2014년 등 모두 3차례였다.

통일부 승인으로 방북이 최종 성사될 경우 현 회장은 4년 만에 북한을 찾게 된다. 재계에서는 현 회장이 추모식 참석을 계기로 북측 고위 관계자들과 만나 금강산 관광 재개 등에 대한 의견을 나눌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현대아산은 금강산 관광 주사업자이자 개성공단 개발 사업자로 남북경협이 본격화할 경우 주도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주목받고 있다. 1차 남북정상회담 직후인 2000년 8월 현대아산은 북측으로부터 전력사업, 통신사업, 철도사업, 통천 비행장, 임진강댐, 금강산 수자원, 명승지 관광사업 등 7개 사회간접자본(SOC) 사업권을 받은 바 있다.

현대그룹은 4·27 판문점 남북정상회담 직후인 지난 5월 초 남북경협 재개에 대비한다는 취지에서 현 회장을 위원장으로 하는 '남북경협사업 태스크포스(TF)'를 가동했다. 현대그룹 관계자는 "최근 남북 화해 무드를 고려하면 통일부도 방북을 승인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방북 이후 어떤 일정을 소화할지 조율 중"이라고 말했다.

박태희 기자 adonis55@joongang.co.kr



관련기사 현정은-北, 금강산 관광 기대-백두산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