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6.2°

2018.09.24(MON)

Follow Us

페이스북 '11월 미 중간선거 개입 의도' 가짜계정 32개 삭제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8/07/31 11:13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페이스북이 오는 11월 미국 중간선거에 개입해 악성 콘텐츠를 퍼트리려는 의도를 가진 것으로 의심되는 가짜계정 32개를 삭제했다고 CNN 등 미언론이 3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페이스북은 성명에서 "공동으로 작용하는 악의적 행위를 식별한 뒤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에서 32개 가짜계정과 페이지를 찾아내 삭제했다"면서 "이들 네트워크의 배후에 누가 있는지는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

페이스북은 가짜계정에 러시아 측이 연루됐는지도 확인할 수 없다고 말했다.

러시아의 악의적 댓글 조직인 인터넷 리서치 에이전시(IRA)는 2016년 미 대선을 앞두고 페이스북을 이용해 미국인들의 혐오와 증오를 부추기는 광고를 잇달아 퍼트린 바 있다.

페이스북은 최근 데이터 회사 케임브리지 애널리티카(CA)가 이용자 수천만 명의 개인정보를 도널드 트럼프 후보 캠프에 전달한 사실이 폭로돼 마크 저커버그 최고경영자(CEO)가 미 의회 상하원 청문회에 불려 나가는 등 곤욕을 치렀다.

페이스북이 적발한 한 페이지는 지난해 백인 우월주의 논란을 불러일으킨 샬러츠빌 유혈사태 때 집회 구호인 '유나이트 더 라이트'에 맞서 '노 유나이트 더 라이트 2' 행진을 기획하는 내용으로 꾸며져 있다고 CNN은 전했다.

또 미국 내 불법 이민자 단속 주관기관인 연방 이민세관단속국(ICE)을 겨냥한 'ICE 폐지운동'을 확산하는 계정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페이스북은 "누가 이런 가짜계정을 만들었는지 모르지만, 러시아의 IRA 못지않게 자신들의 정체를 숨기려 한 것은 분명하다"고 말했다.

페이스북은 이번 가짜계정들이 러시아 측과 연계된 일련의 증거를 확보한 것으로 보인다고 CNN은 전했다.

페이스북은 가짜계정 적발 사실을 법집행기관과 의회 관련 위원회에 보고했다고 밝혔다.

적발한 가짜계정 가운데 '유나이트 더 라이트' 행진과 관련된 페이지는 1만1천 달러의 광고비를 지출하면서 행사 실행 요원들을 모집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페이스북은 지난주 컨퍼런스 콜에서도 '중간선거가 다가오는데 러시아의 IRA 등 악성 행위자들이 개입한 의심스러운 징후를 포착한 것이 있느냐'는 질문에 "러시아와 다른 악의적 행위자들이 선거를 전후해 우리 플랫폼을 사용하기 위해 계속 시도할 것"이라고 답한 바 있다.

oakchul@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옥철

관련기사 페이스북 해체까지 걱정한 저커버그 페북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