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8.4°

2018.09.19(WED)

Follow Us

경찰, '삼성전자서비스 노조원 시신탈취 사건' 진상조사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8/07/31 15:50

(서울=연합뉴스) 임기창 기자 = 경찰청 인권침해 사건 진상조사위원회가 2014년 사측의 노조 탄압에 반발해 스스로 목숨을 끊은 삼성전자서비스 노조원 염호석씨의 시신 탈취사건 진상을 조사하기로 했다.

진상조사위 관계자는 1일 "진정이 접수된 염호석씨 사건을 우선조사 대상으로 지정해 진상조사하기로 지난달 3일 결정했다"고 밝혔다.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 등은 당시 염씨 장례식장에 경찰력이 신속히 투입되는 등 여러 정황을 볼 때 시신 탈취가 사전 계획됐고, 사측과 경찰 간 유착이 있었을지 모른다며 지난 5월 진상조사위에 조사를 요청하는 진정을 냈다.

진상조사위는 관련자들을 상대로 당시 경찰력 투입이 어떤 절차를 거쳐 결정됐는지, 과도한 측면은 없었는지 등을 확인할 방침이다.

관련 사건을 수사하는 검찰은 노조 동향 정보 등을 삼성전자서비스에 건넨 대가로 사측으로부터 수천만원대 금품을 수수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로 전직 경찰청 정보국 소속 경찰관 김모씨를 구속 기소했다.

작년 8월 출범한 진상조사위는 앞서 백남기 농민 사망사건, 용산참사, 쌍용자동차 파업농성, 경남 밀양 송전탑 농성, 제주 강정마을 해군기지 반대운동, KBS 정연주 사장 해임 반대시위 과잉진압 논란을 우선조사 대상으로 선정한 바 있다.

pulse@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임기창

관련기사 노조와해 삼성전자서비스 추가 압수수색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