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5.3°

2018.09.25(TUE)

Follow Us

[단독]靑, 송영무 장관 경질 가닥···"하극상에 대통령도 곤혹"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7/31 21:46

청와대가 기무사 ‘계엄문건’ 사건과 관련해 하극상 논란을 야기한 송영무 국방부 장관을 결국 경질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27일 서울 용산구 국방부 브리핑룸에서 군 개혁안 '국방개혁 2.0'을 발표하기 앞서 마이크를 고쳐잡고 있다. 뉴스1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1일 “국회에서 공개적으로 벌어진 하극상 논란 등으로 인해 향후 국방개혁안을 이끌 리더십에 대한 우려가 커졌다”며 “그동안 송 장관에게 국방개혁을 요청하며 신뢰를 보여온 문재인 대통령 역시 송 장관에게 개혁안을 계속 맡기기 어렵게 된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는 “얼마전까지만 해도 송 장관의 거취는 ‘재신임’쪽에 무게가 실렸지만 지금은 ‘교체가능성이 열려 있다’는 쪽으로 급격한 기류 변화가 생겼다”고 덧붙였다.

청와대의 또 다른 관계자 역시 “일사불란한 대오를 갖추고 군 개혁에 매진해야 하는 상황에서 하극상이 벌어지면서 송 장관이 개혁의 추동력을 대부분 상실해버렸다”며 “청와대 내부에서는 개혁안을 마련한 송 장관의 명예로운 퇴진 방안을 검토중”이라고 전했다.


송영무 국방부 장관(왼쪽)이 24일 국방위 전체회의에서 이석구 국군기무사령관의 답변을 듣고 있다. 이사령관은 계엄령 문건과 관련해 ’송영무 장관에게 위중한 상황으로 보고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26일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통해 “송 장관을 비롯해 계엄령 문건 보고 경위와 관련된 사람들에 대해서도 잘잘못을 따져보아야 한다”며 송 장관에 대한 책임론을 처음으로 공식적으로 거론했다.

익명을 요청한 군 관계자는 “최소한 송 장관을 교체하지 않으면 군 개혁안에 대한 내부 반발을 무마시키기 어렵게 됐다”며 “명령에 복종하는 군의 특성상 일단 대통령의 재가를 받은 개혁안을 실행하는 것은 어떤 후임 장관이 와도 크게 문제 될 게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야권은 송 장관의 사퇴를 요구하고 있지만 송 장관은 응하지 않고 있다. 군 관계자는 “군인의 입장에서 자신을 임명해준 통수권자에게 사의를 표하는 것은 ‘항명’의 의미”라며 “송 장관이 자리에 연연하지 않더라도 먼저 사의를 표명할 가능성은 없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전군 주요지휘관 회의에서 굳은 표정으로 송영무 국방부 장관(왼쪽)과 악수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송 장관은 이르면 2일 기무사 개혁위원회로부터 최종 개혁안을 보고받을 예정이다. 당초 민군합동수사단의 수사 결과가 나온 뒤 보고가 이뤄질 거란 관측이 있었지만 시점이 당겨졌다. 이에대해 여권 핵심 인사는 “문 대통령의 휴가 기간 중 국방개혁의 핵심인 기무사 개혁안을 보고하면서 송 장관의 역할을 마무리하려는 것”이라고 말했다.

청와대는 이미 송 장관 후임 인선 문제까지 검토중이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당초 문 대통령은 송 장관이 국방개혁을 완성하면 민간인 출신 국방장관을 임명하려고 했다”며 “하지만 송 장관이 조기 퇴진하게 되면 임시로 군 출신 장관을 한 번 더 임명할 수 밖에 없게 됐다”고 전했다.

청와대가 송 장관 후임을 군 출신으로 좁히면서 엄현성 전 해군참모총장(해사 35기), 김은기 전 공군참모총장(공사 22기), 김용현 전 합참 작전본부장(육사 38기) 등이 후임 장관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송영무 국방장관이 7월 19일 오후 충남 계룡시 계룡대 대강당에서 열린 '해군 참모총장 이·취임식'에 참석하고 있다. 왼쪽부터 제33대 신임 심승섭 해군참모총장, 송장관, 제32대 엄현성 해군참모총장. 뉴스1


엄 전 총장의 경우 해군 출신으로 공군 출신의 정경두 합참의장(공사 30기)과 함께 ‘비육군’ 군 수뇌부를 이뤄 육군 중심의 편제에 대한 개혁을 유지할 수 있다는 점이 장점으로 꼽힌다. 김은기 전 총장은 2012년 대선 때 문재인 캠프에 참여한 전력이 있다. 그러나 정경두 합참의장과 같은 공군 출신이란 점이 부담이다.

이 때문에 정경두 의장을 장관으로 발탁하는 안도 거론된다.


이명박 전 대통령이 당선인 신분으로 국방부를 방문했다. 왼쪽부터 당시 송영무 해군참모총장, 박홍령 육군참모총장, 김 장관, 이 당선인, 김진관 합동참모본부의장, 김은기 공군참모총장, 김병관 한미연합사 부사령관. [ 사진공동취재단 ]


개혁의 대상인 육군의 반발을 무마하기 위해 김용현 전 본부장을 임명할 수 있다는 전망도 있다. 다만 이런 경우 국방개혁안이 약화될 가능성이 있다.


26일 오전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심각한 표정으로 전화를 받으며 서울 용산구 국방부 청사로 출근하고 있다.연합뉴스


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관련기사 기무사, 탄핵심판 당시 계엄령 문건 작성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