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2.9°

2018.09.26(WED)

Follow Us

백승주 “임태훈, 성 정체성 보다 정치적 정체성이 더 심각”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8/01 08:41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이 3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스1]

백승주 자유한국당 의원이 1일 자당 김성태 원내대표와 ‘성 정체성’ 문제를 놓고 설전을 벌인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에 대해 “정치적 정체성이 더 심각한 문제”라고 말했다.

국회 국방위원회 야당 간사인 백 의원은 이날 tbs 라디오 ‘색다른 시선, 김종배입니다’에서 “임 소장이 발표한 성명서를 보면 우리 한국당을 내란죄의 공범이라고 표현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공범인지 아닌지 조사결과도 아직 안나왔는데, 110명이 있는 자유한국당 원내정당을 두고 내란음모의 공범이라고 표현한 것은 지적할 필요가 있다”며 “아무리 시민단체지만 자기 발언에 대해 책임져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가 임 소장의 성 정체성 문제를 제기한 게 적절했냐’라는 질문에는 “정치적 소신이고, 거기에 따르는 비난도 각오했지 않겠나 생각한다”고 답했다.

백 의원은 기무사 문건 논란과 관련해 임 소장이 공개한 군사자료가 어떻게 군에서 유출됐는지에 대해서도 조사가 필요하다고도 지적했다. 그는 “기무사령관이 국방부 장관만 갖고 있다고 한 문건이 군인권센터에 게재되었다는 것은 굉장히 심각한 문제”라며 “국가적 차원에서 이 부분을 철저하게 조사해서 재발하지 않도록 하는 조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백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김 원내대표와 함께 기무사 관련 기자회견을 갖고 “군인권센터가 하루가 멀다 하고 군사기밀에 해당하는 문건을 폭로하고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있어 국가안보태세 약화 뿐만 아니라 군내 군기문란을 조장하고 있다”며 “국방부와 기무사는 군인권센터가 공개한 군사자료가 어떻게 군에서 유출됐는지 지체없이 조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관련기사 기무사, 탄핵심판 당시 계엄령 문건 작성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