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Haze
69.9°

2018.09.20(THU)

Follow Us

'1이닝 퍼펙트' 오승환, 콜로라도 이적 후 4경기 연속 무실점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8/08/02 14:15

콜로라도, 마무리 데이비스의 블론 세이브로 2-3 역전패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오승환(36·콜로라도 로키스)이 1이닝을 완벽하게 막고 12경기 연속 무실점 행진을 이어갔다.

오승환은 3일(한국시간)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의 부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 방문경기에서 7회말 구원 등판해 1이닝을 삼진 1개를 곁들여 무실점으로 틀어막았다.

오승환은 팀이 2-1로 앞선 상황에서 선발 안토니오 센자텔라에 이어 마운드에 올랐다. 그러자 세인트루이스는 투수 타석에 대타 덱스터 파울러를 내며 맞불을 놨다.

오승환은 파울러를 공 4개 만에 헛스윙 삼진으로 잡아내며 기분 좋게 출발했다.

오승환이 3연속 컷패스트볼에 이어 4구째 결정구로 91.5마일(약 147㎞)짜리 포심 패스트볼을 뿌리자 파울러는 타이밍을 맞추지 못했다.

최근 타격감이 뜨거운 맷 카펜터는 우익수 뜬공으로 잠재웠다. 세인트루이스 시절 찰떡 호흡을 맞췄던 야디에르 몰리나와의 승부에서는 유격수 땅볼 유도에 성공하며 1이닝을 공 14개로 깔끔하게 끝냈다.

오승환은 1점 차 리드를 유지한 채 8회말 애덤 오타비노에게 마운드를 넘겨 시즌 16호 홀드를 챙겼다.

이로써 오승환은 지난달 3일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전을 시작으로 12경기 연속 무실점 행진을 펼쳤다. 콜로라도 이적 후에는 4경기 연속 무실점 호투다. 평균자책점은 2.52에서 2.47로 낮췄다.

오승환의 역투에도 콜로라도는 9회말 마무리 웨이드 데이비스가 호세 마르티네스에게 끝내기 안타를 얻어맞고 2-3으로 패했다.

뼈아픈 역전패를 당한 콜로라도는 세인트루이스와의 방문 4연전을 1승 3패로 마무리했다.

changyong@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신창용

관련기사 오승환, 투수들의 무덤 쿠어스 필드 간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