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8.6°

2018.09.25(TUE)

Follow Us

우주에서도 보이는 미 캘리포니아 산불…역대 최대규모로 번져(종합)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8/08/07 15:38

멘도시노 피해면적, 작년 토머스 산불 넘어…서울 2배·샌프란 9배 한인 많이 사는 오렌지카운티 인근 국유림에도 산불 발화

멘도시노 피해면적, 작년 토머스 산불 넘어…서울 2배·샌프란 9배

한인 많이 사는 오렌지카운티 인근 국유림에도 산불 발화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미국 캘리포니아 주 샌프란시스코 북쪽에서 발화한 대형 산불이 주(州) 재난 역사상 최대 규모의 화재로 기록됐다고 미 언론이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캘리포니아 소방국에 따르면 발화 11일째를 맞은 '멘도시노 콤플렉스 산불'이 이날 오전 현재 29만 에이커(1천173㎢)의 산림을 태웠다.

이는 지난해 캘리포니아 주 역대 최대 산불로 기록된 토머스 산불의 피해 면적(1천140㎢)을 초과한 것이다.

멘도시노 콤플렉스 산불의 피해면적은 서울시 2배, 샌프란시스코시 9배에 달하고 로스앤젤레스(LA) 전체 면적(30만 에이커)에 육박한다.

이 산불은 쌍둥이 산불 형태로 발화했는데 4만8천 에이커를 태운 리버 파이어는 78% 진화됐지만, 24만 에이커를 태운 랜치 파이어는 진화율이 20%에 불과해 피해면적이 훨씬 더 커질 것으로 보인다.

불은 북쪽으로 멘도시노 국유림, 동쪽으로는 레이크·콜러사 카운티까지 이르고 있다.

불길이 번지는 지역이 깊숙한 산림지대여서 소방대의 접근이 매우 어려운 상황이다.

현장에는 DC-10, 747 점보제트 등 대형 소방항공기가 떠서 소화액을 뿌리고 있지만 역부족인 상황이다. 현장 소방대원은 1만4천여 명이 배치돼 화마와 사투를 벌이고 있다. 호주와 뉴질랜드에서 지원하러 온 소방대원 수십 명도 합류했다.

멘도시노 산불로 위협받은 건물과 가옥은 1만1천여 채에 이른다.

모두 7명의 목숨을 앗아가 가장 많은 인명 피해를 낸 샌프란시스코 북쪽 소도시 레딩의 '카 파이어'는 진화율 47%를 보이는 가운데 16만 에이커를 태웠다.

요세미티 국립공원 일부 지역을 무기한 폐쇄하게 한 '퍼거슨 파이어'는 진화율이 38%로 약간 올라갔다.

지난달부터 캘리포니아 주에서 발화한 14개 대형 산불로 사망자는 11명에 달하며 대피한 이재민은 수만 명에 이른다.

미 기상당국은 역대 10대 산불 중 4개가 최근 5년 사이에 발화한 것이라며 지구 온난화에 따른 폭염이 산불의 규모를 키우는 주된 원인이라고 밝혔다.

한편, 캘리포니아 산불은 우주 공간에 떠 있는 국제우주정거장(ISS)에서도 연기 기둥이 정밀하게 포착될 정도로 규모가 컸다.

미 항공우주국(NASA)이 공개한 사진을 보면 카 파이어 등으로 일어난 파이어 토네이도 현상이 거대한 연기 기둥을 만든 장면이 유럽우주국(ESA) 소속 우주비행사 알렉산더 게르스트의 카메라에 잡혔다.







[https://youtu.be/KQsywuU1Egw]



한인들이 많이 거주하는 캘리포니아 주 오렌지카운티와 리버사이드카운티의 경계를 이루는 클리블랜드 국유림에서도 7일 산불이 발화해 인근 캠핑장의 여행객과 주민에게 강제 대피령이 내려졌다고 현지 KABC TV가 전했다.

'홀리 파이어'로 명명된 산불은 홀리 짐 캐니언과 트래브코 크릭로드 주변에서 발화해 급속도로 번졌다. 소방대원 일부가 진화 과정에서 화상을 입어 병원으로 후송됐다.

oakchul@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옥철

관련기사 세계 살인 폭염 정전 산불 피해-폭우 태풍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