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4°

2018.09.25(TUE)

Follow Us

美국무부 '北과 거의 매일 대화…전화·메시지·이메일 등 다양'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8/08/09 13:38

나워트 대변인 브리핑…北석탄 반입 논란엔 "한국정부 신뢰" 재확인





(워싱턴=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미국 국무부는 9일(현지시간) 북미협상 진행 상황과 관련, 북한 측과 다양한 방식으로 '거의 매일' 대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헤더 나워트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측과 추가회담 논의가 진행되고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 "오늘 현재로선 (예정된) 회담은 없다"고 답변했다.

그러면서 "대화를 이어가고 있다는 점은 말씀드릴 수 있다"면서 "거의 매일 또는 하루 걸러서…"라고 덧붙였다.

취재진이 '북한 인사와 대화하고 있다는 의미냐'고 되묻자, 나워트 대변인은 "북한 인사와의 대화다. 대화라는 것은 전화로도, 메시지로도, 이메일로도 이뤄질 수 있다. 대화의 형태는 다양하다"고 설명했다. 북한 당국과 대화를 이어가고 있다고도 강조했다.

국무부가 대화의 방식까지 구체적으로 나열하면서 북미 소통을 강조한 것이어서 주목된다. 대외적으로는 북미협상이 소강 국면을 보이지만, 물밑에서는 긴밀한 실무급 협의가 진행되고 있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북한산 석탄의 한국 반입을 둘러싼 논란과 관련해선 한국 정부를 신뢰한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나워트 대변인은 "한국 정부는 우리의 동맹이자 오랜 파트너"라며 "우리는 한국 정부와 긴밀하게 협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국 정부가 조사하겠다고 밝혔고, 우리는 신뢰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국무부 관계자는 전날 연합뉴스에 보낸 논평에서도 "한국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안의 해상 이행에 있어 충실하고 신뢰할 수 있는 파트너"라며 "미국과 한국은 북한 문제에 대해 긴밀히 협력하고 북한에 대한 통일된 대응책을 조율하기 위해 긴밀한 접촉을 유지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ju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준서

관련기사 북미 백악관 김정은, 트럼프에 3차 친서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