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5.3°

2018.09.25(TUE)

Follow Us

[아시안게임] 김학범호·여자농구 단일팀 연승 도전…오늘의 하이라이트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8/08/16 14:46

남자축구는 말레이시아·여자농구는 대만 상대로 두 번째 승리 사냥

(자카르타=연합뉴스) 고미혜 기자 =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조별리그 첫 경기를 기분 좋은 대승으로 장식한 남자 축구 대표팀이 말레이시아를 상대로 16강 조기 확정에 나선다.

남북 단일팀으로는 처음으로 종합대회에서 승리를 거둔 여자농구 단일팀 '코리아'도 연승에 도전한다.

아시안게임 공식 개막을 하루 앞둔 17일엔 구기 종목 조별리그를 중심으로 우리 대표팀의 세 경기가 펼쳐진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23세 이하(U-23) 축구 대표팀은 17일 오후 9시(한국시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반둥의 시 잘락 하루팟 스타디움에서 말레이시아와 E조 조별리그 2차전을 펼친다.

1차전에서 바레인을 6-0으로 대파하며 힘차게 첫발을 내디딘 김학범 호는 역시 약체인 말레이시아를 상대로 화끈한 승리를 추가해 일찌감치 16강행에 쐐기를 박을 계획이다.

바레인전 이후 불과 이틀 만에 치러지는 경기인 만큼 선수들의 컨디션을 위해 로테이션이 가동될 것으로 보인다.

바레인전에서 해트트릭을 기록한 황의조(감바 오사카)와 한 골씩을 넣은 황희찬(잘츠부르크), 나상호(광주), 후반 교체 투입된 이승우(엘라스 베로나)와 바레인전을 쉬어간 손흥민(토트넘)까지 공격수들이 새로운 조합으로 말레이시아를 상대한다.

여자농구 남북 단일팀도 첫 경기 승리의 좋은 기운을 이어가려 한다.

이문규 감독이 지휘하는 단일팀 '코리아' 17일 낮 12시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스포츠 컴플렉스 내 농구장에서 대만과 X조 2차전을 치른다.

1차전에서 북측 로숙영 등의 활약 속에 '남북 시너지'를 발휘하며 홈팀 인도네시아를 108-40으로 완파한 단일팀은 대만까지 꺾고 조 선두를 굳힐 작정이다.

대만은 인도네시아와 비교하면 강팀이지만 역시나 우리나라보단 한 수 아래여서 코리아의 두 번째 승전보를 기대해볼 만하다.

남자 핸드볼은 오전 11시 조별리그 2차전 경기로 한일전을 치른다.

조영신 감독이 이끄는 핸드볼 대표팀 역시 13일 조별리그 1차전에서 파키스탄을 47-16으로 대파하고 메달을 향해 기분 좋게 출발했다.

두 번째 상대인 일본은 우리보다 객관적인 전력이 한 수 아래지만 2020 도쿄 올림픽에 대비해 외국인 감독을 기용하면서 최근 기량이 성장한 만큼 만만하게 볼 수 없는 상대다.

mihye@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고미혜

관련기사 AG-자카르타 아시안게임 남북선수단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