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3.7°

2018.09.23(SUN)

Follow Us

삼성전자, 작년 R&D 지출 '세계 3위'…미국 아마존이 선두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8/08/22 14:02

언스트앤영 보고서…한국, 기업 매출 대비 R&D 지출 비중 10위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삼성전자가 지난해 전 세계 주요 상장사 가운데 연구개발(R&D) 관련 지출을 3번째로 많이 한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업계 등에 따르면 글로벌 회계·컨설팅 법인 '언스트앤영'(EY)이 최근 발표한 '세계 최대 R&D 지출 기업'(World's largest R&D investors) 명단에서 삼성전자는 미국 아마존과 알파벳에 이어 3위에 랭크됐다.

아마존은 지난해 R&D 비용으로 무려 201억유로를 지출했다. 전년보다 41%나 확대하며 선두 자리를 지켰다.

구글의 모기업인 미국 알파벳이 148억유로를 지출해 2위에 올랐고, 글로벌 반도체 업계에서 '양강 구도'를 형성하고 있는 삼성전자와 인텔이 각각 131억유로와 116억유로로 그 뒤를 이었다.

삼성전자는 최근 공시한 반기보고서에서 지난해 16조8천56억원을 R&D 활동에 투자했으며, 올해는 상반기에만 8조7천844억원을 지출했다고 밝힌 바 있다.

IT 업체들이 상위권을 휩쓴 가운데 전통적인 제조업체 가운데서는 독일 자동차 메이커인 폴크스바겐이 인텔과 거의 비슷한 약 116억유로를 투자한 것으로 나타나 5위에 이름을 올렸다.

지난해 전세계 R&D 투자 상위 500개 상장기업이 쏟아부은 비용은 전년보다 6% 증가한 총 5천320억유로로 집계됐다. 이들 기업 가운데 65%가 전년보다 지출을 늘린 것으로 조사됐다.

이와 관련, 언스트앤영은 보고서에서 "기술발전이 급속히 이뤄지고 있는 데다 제품 사이클이 짧아지고 소비자 수요도 급격히 변하면서 기업들이 R&D 투자를 늘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보고서에서는 기업 매출 대비 R&D 지출액을 의미하는 'R&D 집중도'(R&D intensity)의 국가별 순위도 발표됐다.

1위는 로슈와 노바티스 등 대규모 글로벌 제약업체들을 보유한 스위스였고, 미국과 스웨덴, 독일, 영국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우리나라는 대만과 일본, 프랑스, 중국에 이어 10위에 올랐다. human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승관

관련기사 삼성 갤노트9 시작-이재용 워치·태블릿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