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Haze
69.9°

2018.09.20(THU)

Follow Us

[태풍 비상] 세력 약화 '솔릭' 충북 통과…'피해 크지 않을 듯'(종합)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8/08/23 15:54

내륙 상륙 뒤 예상보다 바람 강하지 않고 비도 많지 않아
오전 중 충북 완전히 빠져 나갈 듯…30∼80㎜ 강수 예상

(청주=연합뉴스) 이승민 기자 = 24일 오전 충북은 제19호 태풍 '솔릭'의 직접 영향권에 들어 비와 함께 강한 바람이 불고 있다.

그러나 내륙에 상륙한 뒤 세력이 크게 약화돼 우려했던 것보다는 피해가 크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청주기상지청에 따르면 태풍은 이날 오전 7시께 옥천·영동 등 충북 남부 지역을 지나 경북 북부로 향하고 있다.

기상청 관계자는 "오전 9시쯤 충북을 완전히 빠져나갈 것으로 예상된다"며 "내륙에 상륙한 뒤 태풍의 중심조차 정확히 찾기 어려울 정도로 세력이 많이 약화됐다"고 설명했다.

태풍의 세력이 약화하면서 당초 우려했던 것 보다 충청 내륙 지역 피해는 크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이날 오전 7시 기준 충북도 재난상황실과 충북소방본부에 접수된 태풍 피해는 없다.

도 관계자는 "태풍이 충북지역을 벗어나는 중이지만 바람도 강하지 않았고, 비도 많지 않았다"며 "태풍의 세력이 많이 약화돼 예상했던 것보다 큰 피해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새벽에 발생한 피해가 늦게 접수될 수 있고, 태풍의 영향권에서 완전히 벗어난 것이 아니기 때문에 긴장을 늦출 수 없다"며 "태풍의 움직임을 예의 주시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오전 3시 도내 중남부지역에 발효했던 태풍경보는 4시간 30분 만에 태풍주의보로 대치됐다.

이날 일 최대 순간 풍속은 추풍령 20.3㎧, 증편 11.3㎧, 보은 11.5㎧, 영동 11㎧, 음성 10.3㎧, 충주 9.7㎧로 관측됐다.

태풍의 영향으로 전날부터 내린 비의 양은 이날 오전 5시 기준 추풍령 56㎜, 영동 43㎜, 옥천 30.5㎜, 단양 26㎜, 괴산 13㎜, 보은 14㎜, 청주 10.8㎜ 등이다.

24일 충북지역 예상 강수량은 30∼80㎜다.

태풍이 한반도를 빠져나갈 때까지 매우 강한 바람으로 옥외 시설물이나 고층건물의 유리창, 가로수, 전신주 파손 등의 피해가 우려되니 각별히 신경 써야 한다고 기상청은 당부했다.

logos@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승민

관련기사 태풍 솔릭…한국형 발사체 시험발사 연기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