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6.2°

2018.09.24(MON)

Follow Us

함승희 법인카드 부정 사용 의혹…폐광지 '환수·고발하라'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8/08/27 00:42

(정선·태백=연합뉴스) 배연호 기자 = 강원 태백시민연대는 27일 성명을 내고 함승희 전 강원랜드 사장의 법인카드 부정 사용에 의혹에 대해 환수조치와 법적 고발을 하라고 강원랜드에 요구했다.

태백시민연대는 성명에서 "함 전 사장이 거의 주말마다 30대 여성과의 데이트 비용을 법인카드로 결제했다는 언론 보도내용에 놀라움을 넘어 분노를 금치 못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강원랜드 사장 재임 시절 내부 부조리, 적폐 청산, 패거리 문화 청산 등 청렴을 강조했던 함 전 사장의 행태를 돌이켜 볼 때 폐광지역 주민과 강원랜드 직원의 상실감·분노를 무엇으로 보상하겠는가"라고 반문했다.

태백시민연대는 "폐광지역과 강원랜드의 국민적 신뢰를 잃어버리게 한 것은 지역주민도 직원도 아닌 강원랜드 경영진이다"며 철저한 진상조사, 환수조치, 법적 고발을 촉구했다.

또 "함 전 사장 시절 비서실 직원 등의 부당 업무에 대해 철저한 진상조사와 그 결과에 따라 내부 관련 직원을 엄중히 조사하고 조치하라"고 말했다.

정득진 태백시민연대 위원장은 "문태곤 강원랜드 사장은 이번 함 전 사장 문제와 관련해 철저한 진상조사와 그에 따른 엄정한 조치로 취임 후 거듭 강조한 국민 신뢰 회복 의지를 증명해야 할 것이다"고 말했다.

byh@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배연호

관련기사 함승희 강원랜드 법인카드 7000만원 사용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