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6.2°

2018.09.24(MON)

Follow Us

伊 내무, 마크롱에 또 직격탄…'伊로 난민송환 佛, 훈계 멈춰라'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8/08/30 08:48

난민 문제 놓고 살비니-마크롱 설전 가열

(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이탈리아의 강경 난민 정책의 선봉에 선 마테오 살비니 부총리 겸 내무장관이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에게 또 직격탄을 날렸다.

이탈리아 뉴스통신 ANSA에 따르면 최근 난민 문제를 놓고 마크롱 대통령과 설전을 이어가고 있는 살비니 부총리는 30일(현지시간) "프랑스는 작년 이래 4만 명이 넘는 난민을 양국 국경에서 이탈리아로 되돌려 보냈다. 이는 연대나 환영과는 거리가 먼 행동"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이어 "그러니 마크롱 대통령은 침묵의 미덕을 보여야 한다. 이탈리아가 난민을 저지하는 것과 관련해 훈계하지 말라"고 요구했다.

살비니 부총리의 이 같은 발언은 전날 마크롱 대통령이 자신과 빅토르 오르반 헝가리 총리를 겨냥, "국수주의자들과 증오의 언사를 퍼트리는 세력에 물러서지 않겠다. 그들이 나를 자신들의 주된 적(敵)으로 여기고 싶다면 그들은 옳다"고 비난한 것에 대한 대응으로 읽힌다.

이에 앞서 살비니 부총리는 지난 28일 밀라노에서 오르반 총리와 회동한 뒤 기자들에게 "프랑스는 난민 문제에 있어 좀 더 큰 연대와 분별력을 보여줘야 한다"고 말해 마크롱 대통령을 먼저 자극한 바 있다.



유럽 정치지도자 중 난민에 가장 적대적인 정책을 펴는 오르반 총리도 당시 "유럽에 두 진영이 있는데 하나는 마크롱이 이끄는 난민 지지세력이고, 다른 하나는 불법 이민을 막으려는 우리"라며 맞장구를 쳤다.

한편, 마크롱 대통령은 살비니 부총리가 지중해에서 활동하는 대다수 난민 구조선의 이탈리아 항만 진입을 불허한 지난 6월 이래 이를 비인도적인 처사라며 강하게 비판해왔다.

살비니는 이에 프랑스가 이탈리아와의 접경 도시인 벤티밀리아에서 프랑스로 향하려는 난민들을 혹독하게 단속하고 있는 점을 지적하며, 마크롱 대통령을 '위선자'라고 맞받았다.

ykhyun14@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현윤경

관련기사 유럽 EU 나토 미국-反난민 나라별 혼란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