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66°

2018.09.23(SUN)

Follow Us

"그녀는 내 첫사랑" '한끼' 마이크로닷, 낚시꾼 아닌 사랑꾼♥[Oh!쎈리뷰]

[OSEN] 기사입력 2018/09/12 15:17

[OSEN=김수형 기자] 마이클로닷이 낚시꾼아닌 사랑꾼 모습을 보였다. 

12일 방송된 JTBC '한끼줍쇼'에서 여수 웅천동 편이 그려졌다. 

마이크로닷과 효린이 출연했다. 이경규는 "마이크로닷을 처음 봤을 때 낚시 매듭을 하고 있었다. 쟤는 정말 낚시를 잘 하는구나 싶었다"고 첫만남을 회상했다.이어 강호동은 "마이크로닷이 축구 선수를 했다더라"고 물었다. 이에 마이크로닷은 "뉴질랜드 세미프로 리그에서 축구 선수를 했었다. 음악을 하게 돼서 그만뒀다면서
"영국 갈 뻔하고 미국도 갈 뻔했는데 학업을 선택하고 음악을 하게 됐다"며 "전공은 경제학, 경영법, 마케팅, 국제 경영이었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뇌섹남 모습을 보였다. 이어 12년 전 도끼와 함께 힙합듀오로 데뷔했단 말에 두번 놀라게 했다.  

웅천동 주택가로 향했다. 서울의 근교느낌의 전원느낌이었다. 시골의 정겨움과 도시의 모던함이 공존한 곳이었다. 

본격적으로 팀을 짰다. 마이크로닷은 규라인임에도 강호동과 한 팀을, 이경규와 효린이 한 팀이됐다. 
네 사람은 함께 동네를 돌았다. 이경규는 "잠깐 효린의 노래를 들었다"면서 "TV보다가 채널 스톱은 효린 뿐"이라 했다. 마이크로닷은 "지금까지 아이돌 다 삭제하신 거냐"고 묻자, 경규는 "안보면 된다"며 쿨하게 대답했다. 마이크로닷은 "멋있다 형님"이라며 리스펙트했다. 

효린이 성공하며 한끼에 입성한 사이, 그 시각, 강호동은 "한 팀이 성공하면 우리도 성공할 것"이라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어, 아파트만한 큰 주택을 발견했다. 마닷은 선한 인상을 위해 숟가락으로 스크래치 눈썹을 가렸다. 하지만 반대쪽 눈썹을 가리며 천진난만하게 웃었다. 퓨어마닷이었다. 

마이크로닷은 첫 벨 소통을 했다. 다짜고짜 "도시어부 보냐"면서 "마이크로닷 아시냐"고 물었다. 마침 마이크로닷을 알아봤고, 식사 준비 중인 집이었다. 강호동까지 더해 셀프 3인칭으로 친근감을 보이면서 "식구가 되어주실거냐"고 물었다. 하지만 초인종이 끊겼다.  다시 한번 초인종을 눌러, 물었고, 주인은 생각할 시간을 가졌다. 하지만 초고속으로 상의하며, 시원하게 한끼에 입성했다. 

마이크로닷은 집앞 마당을 보자마자 "진짜 나무냐"며 신기해했다. 이어 직접 소나무에 물을 뿌려보겠다며 해맑게 웃었다.  

여수 어느 다복한 가족의 저녁 속으로 들어갔다. 마침 낚시를 즐긴다는 집주인 아들 말에 마이크로닷은 "낚시꾼 멘트다, 담그만 나온다"라면서 부러워했다. 여수바다가 가장 신선한 냉장고라라며 낚시 토크에 빠져있었다.

그 사이, 집주인母는 집밥 준비에 돌입했다. 마이크로닷은 "저 요리 잘한다, 시켜만 달라"면서 대기했다. 
마침, 집주인은 호박을 건넸으나, 마이크로닷은 호박을 보며 '멜론'이라 말해 웃음을 안겼다. 주방 보조가 된 마이크로닷은 칼질을 하면서 "생각보다 잘하지 않냐"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어 갈치를 보더니 "작년 여수와서 갈치 잡으러 왔다, 한 마리 잡았다"면서 "경규형님이 소리질러 도망갔다"며 핑계를 대 또 한 번 웃음을 안겼다.  

이어 푸짐하게 차려진 여수 한상차림이 완성됐다. 여수일미 갓김치를 비롯한 밥도둑 완결편이었다. 명절 분위기처럼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오고가자, 마이크로닷은 "일년에 한 번 정도 가족들을 본다, 부럽다"면서 "집밥 1년만이다'며 먹방에 빠져들었다. 

이런저런 얘기들이 오고가던 중, 첫사랑에 대핸 얘기가 나왔다. 강호동이 은근슬쩍 연인 홍수현을 언급하자, 마이크로닷은 "첫사랑이다"라고 수줍게 말하면서 "슬레이트 치겠다"며 다른 말로 돌렸다. 이 분위기를 몰아 부모님 영상편지까지 갔다. 마이크로닷은 "떨어져 지냈지만 책임감 가르쳐주셨다, 부모님 사랑한다"며 영상편지를 보냈다. 

그러자 강호동은 "또 한명한테 더 해봐라"면서 은근슬쩍 홍수현을 언급, 마이크로닷은 "다음에 하겠다"며 부끄러워하더니 손하트로 대신했다. 그러면서 "낚였다"면서 민망해했다. 막판에 제대로 낚인 낚시꾼 모습이 방송에 재미를 더했다. /ssu0818@osen.co.kr

[사진] '한끼줍쇼' 방송화면 캡쳐
 

김수형 기자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