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4.3°

2019.01.21(MON)

“템플스테이 가자”..종영 ‘스타로드’ 아이콘, 또 만날 수 있는 건가요[어저께V]

[OSEN] 기사입력 2018/10/26 15:01

[OSEN=강서정 기자] “‘스타로드’ 또 한 번 하고 싶다.”

그룹 아이콘의 ‘스타로드’가 지난 26일 막을 내렸다. 하지만 아이콘은 또 새로운 콘셉트로 해보고 싶다고 밝혀 ‘스타로드’에서 아이콘과의 또 다른 만남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지난 26일 포털사이트 네이버 V라이브 OSEN 채널을 통해 공개된 아이콘의 ‘스타로드’에서는 아이콘의 마지막 이야기가 공개됐다. 이날 아이콘은 질문 타임과 ‘스타로드’를 함께 한 소감을 전했다.

아이콘은 대학생활에서 해보고 싶은 것을 솔직하게 얘기하고 ‘야자타임’으로 형과 동생의 관계가 바뀌는 진귀한 광경을 볼 수 있었다. 아이콘은 대학생활에서 가장 하고 싶은 것은 무엇인지에 질문에 비아이는 고민하지 않고 바로 “CC다”라고 대답했다. 그러면서 “대학생활하면서 공부하냐 연애하지”라고 했고 진환도 “사실 CC 설렌다. 학식 먹고”라고 했다. 준회는 “사람들 많은 데서 데이트도 하고. 하지만 우리는 예상이 안 되는 부분이다”며 아쉬워했다.

동혁은 “대학생활에서 하고 싶은 게 엠티였는데 여기 와서 좋다”고 했다. 이어서 바비는 갑자기 “교수님과 토론해보고 싶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비아이는 CC가 돼보고 싶다는 것에 이어 “강의에 가서 지각해보는 느낌을 느껴보고 싶다”고 엉뚱한 대답을 했다.

특히 막내 찬우가 엠티의 꽃인 야자타임을 제안했고 곧바로 시작됐다. 바비는 곧바로 야자타임에 적응, 찬우를 “형”이라고 불렀고 진환이 “야자타임은 형이 오케이 해야지 시작하는 거다”고 하자 바비는 진환에게 “앉아라”라고 하면서 본격적으로 야자타임이 시작됐다.

맏형 진환을 향한 동생들의 반란이 펼쳐졌다. 동혁은 진환에게 “‘나는 항정살이다’라고 외쳐라”라고 하는가 하면 준회는 진환에게 걸그룹 댄스를 추라고 했다. 진환은 망설이지 않고 여자친구의 ‘오늘부터 우리는’을 췄다. 준회는 귀여운 표정을 요구했고 진환은 걸그룹 특유의 깜찍한 표정까지 지으며 하드캐리 했다.

또한 찬우는 “진환이가 말할 때 오묘한 눈빛을 한다. 그게 사람 화나게 한다”고 했고 진환이 반항하지 못하고 주먹만 꽉 쥐었다. 마지막으로 찬우는 “30초 남았으니까 내 아래로 다 일어나서 춤춰라”라고 했고 모두 일어나서 춤췄다. 하지만 야자타임이 끝난 후 바비와 동혁은 진환 앞에서 무릎을 꿇어 웃음을 자아냈다.

마지막으로 아이콘은 ‘스타로드’에 출연한 소감을 말했는데 동혁은 “우리 나이대에 재미있게 얘기하고 맛있는 거 먹고 숙소가 아닌 곳에서 재미있게 촬영해서 좋았다. 추억이 생겨서 좋았다. 또 한 번 하고 싶다. 다음에는 프레시한 콘셉트에서 해보고 싶다”고 했다.

이에 바비는 “술도 없고 우리 콘셉트로 할 거면 ‘절 콘셉트’ 해보고 싶다. 절밥 먹고 산도 타고”라며 “절도 좋아하고”라고 템플스테이를 제안했다. 이번 한 번 ‘스타로드’를 촬영한 것에서 끝났다고 생각한 게 아니라 또 ‘스타로드’에 출연해 새로운 콘셉트로 촬영하고 싶다고 한 아이콘. 다음번에 템플스테이 콘셉트로 또 만날 수 있을지 팬들의 기대감을 높였다. /kangsj@osen.co.kr

[사진] ‘스타로드’ 방송 캡처

강서정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