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4.4°

2018.12.11(TUE)

[베이징 올림픽] 여자 배드민턴, 복식 4강

[LA중앙일보] 발행 2008/08/12 스포츠 3면 기사입력 2008/08/11 22:19

한국 배드민턴이 베이징올림픽에서 메달권을 향해 순항했다.

세계랭킹 4위인 이경원-이효정 조는 11일 배드민턴 여자복식 8강에서 싱가포르의 장얀메이-리위쟈 조를 2-0(21-15 21-12)으로 물리치고 준결승에 올랐다.

이-이 조는 12일 일본의 마에다-스에츠나조(세계랭킹 8위)와 결승 진출을 놓고 한-일전을 벌이게 됐다.

박주봉 감독이 이끄는 일본의 마에다-스에츠나 조는 8강에서 부동의 세계랭킹 1위인 중국의 양웨이-장지웬 조에 2-1(8-21 23-21 21-14)로 극적인 역전승을 거두고 준결승에 올라 이번 대회 최대 파란을 일으켰다.

남자단식의 쌍두마차 이현일(김천시청)과 박성환도 상승세를 이어갔다.

이현일은 32강에서 덴마크의 강호 케네스 요나센(랭킹 5위)에 2-1(15-21 21-14 21-19)로 역전승을 거뒀고 박성환은 우간다의 에드윈 에키링을 2-0(21-5 21-8)으로 일축 16강에 합류했다.

그러나 전재연은 여자단식 16강에서 세계랭킹 2위인 중국의 장닝에게 0-2(11-21 12-21)로 져 탈락했다.

관련기사 베이징_8월12일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