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50.4°

2018.11.20(TUE)

Follow Us

문자로 해촉 통보받은 전원책 "내막 폭로할까 고민 중"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11/08 22:53

“인적 쇄신 안 하겠다는 것
개혁 거부하는 정당 미련 없어”

자유한국당 조직강화특별위원회 외부위원에서 해촉된 전원책 변호사. [뉴스1]
전원책 변호사는 9일 자유한국당 조직강화특별위원에서 해촉된 데 대해 “불감청 고소원(不敢請 固所願ㆍ감히 청하진 못하나 본래부터 바라던 바)이다. 개혁을 거부하는 정당에 무슨 미련이 있겠나”라고 말했다.

앞서 이날 오후 자유한국당은 전 변호사와의 결별을 택했다. 한국당은 비상대책위원 전원의 만장일치로 전원책 조직강화특별위원회 위원의 해촉을 결정한 뒤, 전 변호사에게 이를 문자로 통보했다. 이날 김용태 한국당 사무총장은 기자회견 직후 ‘해촉 사실을 전 변호사에게 알렸느냐’는 질문에 “문자로 알렸다”며 “라이프사이클이 때문에… 여태 문자로 연락 주고 받았다”고 답했다. 전 변호사는 이른 아침에 잠들어 오후에 기상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촉 통보를 받은 뒤 전 변호사는 연합뉴스를 통해 “내년 2월 말에 전당대회를 하려면 오는 12월 15일까지 현역 의원을 잘라야 하는데 그것은 누가 봐도 불가능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결국 한국당이 인적 쇄신을 못하겠다는 것이다. 근본적인 원인은 거기에 있다”라고 비판했다.

전 변호사는 또 “나를 쫓아내기 위해 명분 싸움을 하는 것인데, 자기들이 원하는 대로 해주지 않으니까 해촉을 한 것”이라며 “전권을 준다면서 계속해서 제동을 건 이유가 그것이다. 자기들 원하는 대로 일을 처리하고 싶다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비상대책위원회의 결정은 결국 김병준 비대위원장의 결정”이라며 “비대위원 면면을 보면 김 위원장이 일방적으로 임명한 사람 아니겠나. 비대위의 결정은 김 위원장 개인의 뜻과 동일하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전 변호사는 또 “폭로할 내용을 폭로해야 하나 고민 중이다. 모든 내막을 이야기하자면 한도 끝도 없다”며 “김병준 위원장이 특정인을 조강특위 위원에 넣어달라고 (명단을) 갖고 온 적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음주 월요일에 기자회견을 하는 방안도 생각 중”이라며 “아니면 일주일 정도 뒤에 모든 것이 잠잠해진 뒤에 기자회견을 하는 것도 방법이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날 김 사무총장은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오늘 비상대책위원회는 조직강화특별위원회 위원 전원책 변호사가 어제(8일) 비대위 결정사항에 대해 동의할 뜻이 없음을 확인하고, 전원책 조강특위 위원을 해촉한다”고 밝혔다.

앞서 전 변호사는 한국당 전당대회를 오는 2019년 7월로 미뤄야 한다는 주장이었고, 비대위는 본래 예정된 2월에 전당대회를 열어야 한다는 입장을 재차 확인하며 갈등을 빚었다.

김병준 한국당 비대위원장도 이날 공식입장을 내고 “당의 기강과 질서가 흔들리고 당과 당 기구의 신뢰가 더 이상 떨어져서는 안 된다고 생각했다”라며 “전당대회 일정과 관련하여서도 더 이상의 혼란이 있어서는 안 된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이어 “당 혁신 작업에 동참해주셨던 전원책 변호사께도 미안하다는 말씀드린다”라며 “말씀과 의견을 최대한 존중하려 했지만, 전당대회 개최 시기 등 조강특위 권한 범위를 벗어나는 주장을 수용하기 어려웠다”고 설명했다. 한국당은 전 변호사의 후임을 새로 인선할 계획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