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5.2°

2018.12.12(WED)

박서준, "BTS 뷔·박형식·최우식에게 형 아닌 친구같은 존재" [화보]

[OSEN] 기사입력 2018/11/27 15:06

[OSEN=박진영 기자] 박서준이 매거진 ‘하이컷’의 표지와 화보를 장식했다.

박서준은 29일 발행하는 스타 스타일 매거진 ‘하이컷’을 통해 ‘까리한’ 스포티 룩을 선보였다. 롱 패딩, 아노락 점퍼, 후디 등 스포티한 옷으로 스트리트 무드를 연출했다. 평소 즐기던 슈트 룩, 포마드 헤어스타일과는 사뭇 다른 느낌. 체크무늬 패딩 점퍼에 모자를 쓰거나, 점퍼와 이너를 올 블랙으로 맞춰 세련된 스포티 룩을 완성했다.

촬영 후 이어진 인터뷰에서 박서준은 차기작 ‘사자’로 오컬트 장르에 도전하게 된 것에 대해 "장르로 따지면 그렇게 느낄 수도 있는데, 이야기 자체만 놓고 보면 어쨌든 따뜻한 영화가 될 것 같다. ‘사자’는 초고부터 일단 재미가 있을 것 같았다. 전부터 도전해보고 싶었던 스타일이기도 했다"고 말했다.

‘김비서가 왜 그럴까’에서 만화 같은 대사와 설정을 자연스럽게 소화할 수 있었던 비결에 대해서도 밝혔다. "제일 어려웠던 것 같다. 원작을 본 사람들의 기대치도 있고... 원작의 톤을 고수하면서 새로운 걸 보여준다는 게 굉장히 부담스러운 일이었다. 이영준 캐릭터 특유의 말투를 만들어내기까지 오랜 시간이 걸렸다. 이런 말투에는 어떤 움직임이 붙어야 어색하지 않을지도 고민이 많았고. 그럼에도 불구하고 '내가 이런 캐릭터를 또 언제 해볼 수 있을까? 지금 내 나이가 딱 좋은 시기인 거 아닐까?' 싶더라고. 아, 이런 생각도 있었다. 앞으로 더 많은 웹툰 원작 작품들이 나올 텐데 그럼 분명히 이영준 같은 캐릭터도 많겠지. 시청자들이 이런 캐릭터에 익숙해지기 전에 내가 먼저 해버리리라. (웃음) 그래야 그만큼 신선할 테니까 말이다"라며 웃었다.

방탄소년단의 뷔, 박형식, 최우식 등 유독 절친 ‘동생’이 많기로 유명한 박서준. "그 친구들이랑 만날 때 별로 내가 형이라는 자각을 하진 않아서. (웃음) 동생들이 나한테 존대만 할 뿐이지 사실 친구처럼 지낸다. 아무래도 최근 작품들에서 주로 형들보단 동생들하고 함께 하다 보니까 자연스럽게 인연도 그렇게 된 것 같다"고 답했다. /parkjy@osen.co.kr

[사진] 하이컷 

박진영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