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45.7°

2018.12.16(SUN)

김병준 "KBS '김정은 찬양' 방송은 靑 의도 반영된 것"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12/06 18:10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대위원장(오른쪽). [중앙포토]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찬양하는 인터뷰를 방송해 논란이 된 KBS 시사프로그램에 대해 "김정은 위원장의 답방 환영 분위기를 조성하려는 청와대의 의도가 반영된 것 아니겠나"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정은 찬양 일색의 발언이 여과 없이 방영되고 괜찮은지, 왜 하필 지금 이 시점에 이런 인터뷰가 나왔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말문을 열었다.

김 위원장은 "김정은 위원장의 답방 환영 분위기를 조성하려는 청와대의 의도가 반영된 것 아니겠나 하는 생각이 든다"며 "우리가 이렇게 환영하고 있으니 걱정 말고 서울 오라는 것 아니겠나. 정말 이렇게까지 해야 하는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꼬집었다.

이어 "더 큰 문제는 공영방송이 이런 편협되고 문제 있는 내용을 유통하는 수단으로 전락하고 있다는 점"이라며 "어딘가와 교감이 있지 않고 이런 일이 가능할까 하는 합리적 의심이 든다"고 말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은 역사상 지금처럼 언론의 자유가 구가되는 시기는 없었다고 주장했다. 이게 대통령이 말하는 언론의 자유인가"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언론 자유의 이름으로 자유민주주의의 적이 찬양 받고, 반대로 자유민주주의의 투사들은 손발이 묶이고 입이 틀어 막히는 현실을 더는 두고 볼 수 없다"며 "앞으로 자유한국당은 공정하고 올바른 언론환경을 복원하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진 KBS '오늘밤 김제동']
한편 지난 4일 KBS '오늘 밤 김제동'은 '김정은 위원장 맞이 환영단'의 김수근 단장 인터뷰를 그대로 보도해 논란이 됐다.

김 단장은 방송에서 "김정은 위원장에게서 우리 정치인들에게 볼 수 없는 모습을 봤다"며 "북한 경제발전이나 이런 모습을 보면서 정말 팬이 되고 싶었다"고 말했다.

방송이 끝난 후 KBS 공영노동조합은 "공영방송 KBS가 보도할 내용이 맞는가. 마치 북한 중앙방송을 보는 듯했다"고 비판했고 제작진은 "중립적인 입장을 견지했다"고 해명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