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Rain
59.9°

2019.01.17(THU)

겨울 스포츠 부상으로 인한 반월상 연골판 파열 주의보

박원중 기자 (park.wonjun.ja@gmail.com)
박원중 기자 (park.wonjun.ja@gmail.com)

기사입력 2018/12/17 19:00

12월에 들어서면서 본격적인 겨울 날씨가 시작됐다. 이에 따라 스키, 스노보드, 스케이트와 같은 겨울 스포츠를 찾는 이들이 많아졌지만 이에 따른 부상 환자들도 급증하고 있다. 추운 날씨로 인해 몸이 굳어진 상태이기 때문에 충분한 준비 운동 없이 시작하면 부상 위험이 더욱 높고, 가파른 설원이나 미끄러운 빙판 위에서 스피드를 즐기다 보면 충돌이나 낙상 등 큰 부상으로 이어지기 쉽기 때문이다.

그중 무릎 관절 사이에서 충격을 흡수하고 관절을 잘 움직이게 하는 구조물인 반월상 연골판은 연골 자체가 부드럽기 때문에 무리한 운동이나 과격한 운동으로 파열되기가 쉽다.

파열 초기에는 무릎 내에서 찢어지거나 끊어지는 느낌이 발생하지만 걷거나 운동하는 데는 큰 무리가 없어 치료가 늦어지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이를 방치하게 되면 무릎 관절염으로 악화될 수 있기 때문에 지속적인 무릎 통증과 관절 부종, 무릎이 완전히 펴지지 않거나 무언가 걸리는 느낌, 걸을 때 무릎에 제대로 힘이 들어가지 않는 등의 증상을 보인다면 반드시 병원에 방문해 정확한 진단을 받아보는 것이 좋다.

파열이 발생했을 때 치료 방법은 손상 정도에 따라 달라진다. 손상 정도가 심하지 않은 경우에는 약물이나 물리치료, 주사치료로도 가능하지만 손상이 심할 경우 수술 치료가 필요하다. 수술 치료는 관절 부위에 내시경을 넣어 환부를 직접 확인하며 치료하는 관절 내시경으로 실시한다.

관절내시경은 7mm 미만의 작은 절개부위를 통해 소형 카메라가 달린 내시경을 관절 내로 삽입하고 모니터를 보면서 수술하는 방식이다. 보다 정확하고 섬세한 치료가 가능하며, 수술 후 통증과 감염 위험도 적고, 짧은 수술 시간으로 환자의 회복도 빠른 편이다. 수술 후 흉터도 거의 남지 않아 많은 환자들이 만족하는 치료법이다.

수술 방식은 주로 연골판 절제술과 봉합술로 나뉜다. 연골판 절제술은 손상된 연골판의 재생이 어려운 경우, 파열된 부위의 일부분을 절제하거나 다듬어 추가적인 손상을 방지하고 연골판 기능을 최대한 보존하는 수술 방법이다.

반면에, 봉합술은 손상된 부위가 재생이 가능할 경우 특수실을 이용해 연골판을 꿰매는 방식으로, 의사의 경험과 기술이 요구되는 고난도의 수술기법이다. 손상된 부위의 혈액 공급이 원활하고 다른 부분이 정상이라면 수술 후 치유 가능성이 높아 연골판을 제거하지 않고 본래의 모습을 보존할 수 있다.

웰튼병원 손경모 부장은 "관절내시경은 직접 환부를 확인할 수 있기 때문에 보다 정확하고 섬세한 치료가 가능하다. 반월상 연골판파열 외에도 십자인대 손상, 퇴행성 관절염, 박리성 골연골염, 관절 유착증 등 다양한 관절 질환을 치료할 때 널리 시행되고 있다"며 "특히 고령 환자의 경우 전신 마취에 대한 부담이 크다. 관절 내시경은 전신 마취가 필요 없고 회복 기간도 짧아 환자들의 만족도가 높은 수술법 중 하나다"라고 전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