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3.4°

2019.01.19(SAT)

中 언론, "우레이=살라?, 순위는 우리가 결정할 수 없다"

[OSEN] 기사입력 2019/01/12 01:00

[OSEN=우충원 기자] "순위는 우리가 결정할 수 없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12일(이하 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알 아인에 위치한 하자 빈 자예드 경기장서 열린 키르기스스탄과 2019 아시아축구연맹 아시안컵 조별리그 2차전서 김민재(전북)의 헤딩 결승골에 힘입어 1-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한국은 2연승으로 중국(2승)과 함께 16강행을 확정지었다. 한국과 중국은 오는 16일 조별리그 최종 3차전서 조 1위 결정전을 벌인다.

키르기스스탄과 경기서 고전 끝에 승리한 뒤 필리핀을 상대로 완승을 거둔 중국은 한국에 대해 부담을 갖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중국 언론의 반응은 간단하다. 한국과 경기 보다 중요한 것은 아시안컵 자체라고 설명했다.

시나닷컴은 12일 "필리핀전을 통해 기대 이상의 성과를 얻었다. 패스 성공률도 높았고 다른 모습도 분명히 좋았다"면서 "우레이는 리오넬 메시와 같은 모습을 보였다. 따라서 크게 걱정할 필요 없다. 현재 모습을 계속 이어 간다면 달라진 경기력을 선보일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시나닷컴은 중국 네티즌들이 우레이를 합성한 사진들을 게재했다. 우레이가 거울을 보자 모하메드 살라의 모습이 나왔고 솔샤르 감독과 함께 서 있는 우레이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유니폼을 입고 있었다. 물론 기대감을 크게 하자는 것이 아니었다. 기쁜 마음을 즐기는 것은 좋지만 그 이상으로 즐기는 것에 대한 아쉬움이었다.

시나닷컴은 "한국의 경우 중국에 대해 더 많은 신경을 쓰는 것 같다. 조별리그 순위에 대해 집중한다"면서 "그러나 우리는 고민할 필요없다. 많은 경기가 남은 것은 아니지만 승리 여부 보다 우리의 경기력을 끌어 올리는 것이 중요하다. 우리가 조별리그 순위를 선택할 만한 실력을 갖췄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 10bird@osen.co.kr

[사진] 시나닷컴 캡처.

우충원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