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1.7°

2019.02.16(SAT)

"전두환 때 싸웠던 결기로" 5·18 폄훼에 광주 부글부글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02/11 08:28



11일 오후 서울 국회 정론관에서 5·18 관련 단체 회원들이 '5·18 폄훼'를 한 자유한국당을 규탄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의 5·18 망언 파문 관련, 광주 지역 민심이 부글부글 끓고 있다. 광주 지역 5월 단체 등 29개 시민사회단체는 11일 옛 전남도청 1층 별관에서 긴급 대책회의를 열고 공청회를 연 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을 강하게 비판했다.

정영일 광주시민단체협의회 상임대표는 이날 "이제는 평화적으로 타협하고 설득해온 방식을 바꿔야 할 때"라며 "전두환·노태우와 싸웠던 분노와 결기를 가지고 대응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광주 지역 시민단체들은 "망언 의원에 대한 제명과 퇴출 운동을 펼쳐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를 항의 방문한 5·18 단체들은 김 의원 등의 제명을 요구하는 단식 농성을 시작했다.




11일 오후 광주 동구 5·18민주광장에서 5월 단체 및 시민단체들이 '5·18 공청회'에서 자유한국당 의원의 망언 발언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연합뉴스]





전남 시민단체연대회의도 성명을 내고 "국회는 여야 구분없이 5·18 역사를 왜곡하는 세력들을 뿌리 뽑고 그 진상을 온전히 규명하는 데 힘을 쏟아야 한다"며 "먼저 망발 의원을 윤리위에 회부해 즉각 제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장휘국 광주시교육감도 성명을 내고 "광주와 민주시민에 대한 정신적 테러"라며 "진실과 정의를 모독한 용서할 수 없는 만행"이라고 비난했다. 장 교육감은 "공당의 국회의원들이 5·18의 역사를 왜곡·폄훼한 사건에 대해 실망과 분노를 거둘 길이 없다"며 "오월 영령들에게 치욕을 안기고 민주주의 역사를 부정한 망언자들의 사죄를 강하게 촉구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대학 교수들도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전남대학교 민주화 교수협의회는 "단순히 일회성 행동이 아니라 박근혜 석방을 운운하면서 다시 역사의 전면에 나서려는 국정농단 세력의 반동"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비상식적이고 악의적인 망언을 계속 묵과할 경우 국민 일부는 이 주장을 사실로 받아들일 가능성이 있다"며 관련자에 대한 강력한 처벌과 자유한국당의 공식 사과를 요구했다.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11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5·18 망언, 역사 부정 자유한국당은 사죄하라' 현수막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지역 정치권과 청와대까지 망언에 대한 비판에 나서면서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은 12일 김 의원 등 3명에 대한 징계안을 국회에 제출하기로 했다. 여야 4당은 이들에 대한 제명을 추진할 방침이지만 험로가 예상된다. 국회 윤리특위 위원장이 한국당 소속인 데다 설사 윤리특위를 거쳐 국회 본회의로 가더라도 찬성 의원이 재적 의원 3분의 2(199명)를 채워야 통과되는데 여야 4당 의석을 모두 합쳐도 176석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한국당 지도부와 일부 의원들도 김 의원 등과 선긋기에 나선 상황인 만큼 제명을 요구하는 민심이 거세지면 징계안이 통과될 가능성도 있다.




11일 정의당이 5·18 망언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과 지만원 씨를 허위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검찰에 고소·고발했다.   [연합뉴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